춤 추면서 돈 버는 `댄스투언` 시장…투비메타가 이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춤 추면서 돈 버는 `댄스투언` 시장…투비메타가 이끈다
클럽메타 <투비메타 제공>



참여자가 춤을 추면서 돈 버는 '댄스 투 언(D2E·Dance To Earn)' 시장을 이끌고 있는 투비메타가 플랫폼 '클럽메타'를 선보인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블록체인·NFT 전문기업 투비메타(대표 이경찬)는 지난 3월 댄스 NFT를 발행했고, 5월에는 세계적인 가상화폐거래소 MEXC글로벌에 메타댄스토큰을 상장했다.

'춤을 추면 돈 번다'는 개념의 '댄스 투 언' 플랫폼 클럽메타를 개발 중인 이 업체의 목표는 오프라인을 넘어 온라인에서도 마음껏 춤추고 즐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 것이다.

D2E 콘텐츠는 국내 개발 툴 1위 기업 투비소프트사의 제스처 AI 인식 기술을 토대로 만든다. 이 기술은 특정 안무와 다른 안무 간의 유사성을 판단할 수 있다. AI가 다양한 춤을 학습하고 데이터화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를 통해 참가자가 클럽메타에서 서로 경쟁하고 즐기며, 유사성을 판단해 보상 받는 새로운 인식을 제공하게 된다.

클럽메타는 올해 하반기에 '클럽메타 디앱(Dapp: 이더리움·큐텀·이오스 같은 플랫폼 코인 위에서 작동하는 탈중앙화 분산 애플리케이션으로 분산앱이라고도 한다)'으로 소비자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최근 업계에선 '특정한 행위를 통해 돈 버는 게임'이 주목받고 있다. 예컨대 게임을 하면서 돈을 버는 '플레이 투 언(P2E·Play to Earn)', 걸으면서 운동하고 돈을 버는 '무브 투 언(M2E·Move to Earn)' 등이다.

P2E는 게임 아이템을 사고팔며 돈을 버는 게 아니라 P2E 게임에서 얻은 아이템 자체가 사용자 소유가 된다. 아이템 성능과 디자인 등을 회사에서 좌지우지하던 시대에서 사용자가 원천 아이템을 갖는 시대로 넘어온 셈이다.

이는 블록체인과 NFT 기술이 바탕에 있어 가능하다. 클럽메타는 사용자가 자신의 댄스 영상을 클럽메타 디앱에 올리고, 그에 대한 보상을 현재 개발 중인 클럽메타 PFP(picture for profile: 프로필 형태 디지털 이미지) NFT 또는 MEXC글로벌에 상장된 메타댄스토큰(MDT)으로 얻는 구조다. 참여자의 콘텐츠에 합당한 보상을 제공함으로써 많은 사람이 플랫폼에 참여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클럽메타 PFP NFT와 메타댄스토큰은 클럽메타 입장권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투비메타는 지난 5월 글로벌안무저작권협회와 공동으로 숏폼 댄스 공모전 '너의 댄스를 보여줘'를 펼쳐, 수상자를 발표했다. 수상 작품은 NFT화 지원과 클럽메타의 댄스 영상 자료로 활용된다.

투비메타는 이를 통해 새로운 메타버스 세계를 경험하는 'D2E 유니버스'를 만들 계획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