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매 새 치료제 나올까"…새로운 발병 원인 찾아

IBS, 뇌 별세포 내 요소회로가 치매 유발
요소회로 활성 억제 시 기억력 회복 입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알츠하이머 치매 새 치료제 나올까"…새로운 발병 원인 찾아
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은 알츠하이머 치매 원인이 뇌 속 반응성 별세포의 요소회로로 인해 발병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사진은 연구결과가 실린 '셀 메타볼리즘' 국제 학술지

IBS 제공

국내 연구진이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 원인을 새롭게 찾았다. 새로운 치매 치료제 개발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은 이창준 단장, 주연하 박사 연구팀이 류훈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단장 연구팀과 공동으로 알츠하이머 치매로 인한 기억력 감퇴가 뇌 속 반응성 별세포의 '요소회로' 때문이라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3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는 흔히 발생하는 퇴행성 뇌질환으로, 주로 아밀로이드 베타나 신경세포의 사멸에 발병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최근에는 알츠하이머에서 활성화된 별세포(뇌세포를 구성하는 별 모양의 비신경세포)에서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인 가바(GABA)가 많이 생성된다는 연구를 통해 별세포 역할을 밝혀내기 위한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연구팀은 주로 간에서 유해한 암모니아를 해독해 소변의 주성분인 요소를 생성하는 '요소회로'가 뇌 속 별세포에 존재한다는 것을 밝혀내고, 독성물질인 아미로이드 베타를 처리한 반응성 별세포에서 요소회로를 이루는 효소의 활성과 발현량이 증가하고, 합성된 요소의 양도 많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이런 요소회로 활성화는 실제 알츠하이머 환자에게서 발견됐다.

또한 별세포에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ODC1을 억제시키면 요소회로를 통해 생성되는 푸트레신과 가바가 줄어 알츠하이머 모델 생쥐의 기억력이 회복되는 것도 확인했다.

요소회로 활성을 억제해 치매를 일으키는 푸트레신과 가바 생성을 감소시키면 기억력을 회복할 수 있다는 것을 실험으로 입증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제1저자인 주연하 IBS 박사(UST 박사과정)는 "반응성 별세포에 따른 요소회로의 활성화와 이로 인한 가바 및 활성산소가 치매의 핵심 원인임을 증명한 연구"라며 "별세포의 요소회로 효소들을 표적으로 한 새로운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창준 IBS 단장은 "전임상 시험을 통해 효능과 독성을 확인하고, 신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셀 메타볼리즘(23일자)' 온라인에 실렸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알츠하이머 치매 새 치료제 나올까"…새로운 발병 원인 찾아
이창준 IBS 단장(왼쪽부터), 류훈 KIST 단장, 주연하 UST 박사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