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이미지의 메타버스 온다…메타, 사람 시각수준 VR 공개

사람 망막 해상도급 '시력 1.0' VR 기기 시제품 공개
사용자 시선 쫓아가는 VR 헤드셋도 올해 내놓을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메타플랫폼이 사람 시각 수준의 영상을 볼 수 있는 '정말 현실 같은 VR(가상현실)' 기술을 선보였다. 머지 않아 현실과 구분하기 힘는 메타버스 세상이 현실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VR 헤드셋 기기 시제품을 공개했다.

가상현실을 실제 현실의 눈으로 보는 것처럼 구현하기 위해 해상도와 밝기를 개선하고 시선을 ?아가는 아이트래킹 VR 기기를 처음 선보였다. 저커버그는 "이 모든 작업의 목표는 현실과 비슷한 VR 기기 구현을 위한 기술적 로드맵을 쌓는 것"이라고 했다.

그 중 주목받은 것은 인간 망막 수준의 해상도를 구현한 '버터 스카치'다. 미국 기준 정상 시력으로 평가되는 '20/20 비전' 수준의 가상현실을 구현한다. 한국으로 치면 시력 1.0이다. '버터스카치'는 현재 시판 중인 VR 헤드셋 '퀘스트2'보다 약 2.5배 뛰어난 해상도를 갖췄다. 다만 해상도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시야는 '퀘스트2'보다 절반으로 축소됐다.

저커버그는 VR 헤드셋이 현실 같은 이미지를 보여주는 데는 수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도 더 현실적인 VR 이미지는 서로 떨어진 곳에 있는 사람이 같은 공간에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몰입감을 주면서 가능한 실제와 같은 방식으로 (가상세계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것은 매우 강력한 수단"이라며 "(메타의 VR 기술이) 실제와 같은 세상을 향해 큰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고 말했다.

메타는 홀로그램 렌즈를 사용하는 얇고 가벼운 형태의 VR 헤드셋 '홀로케이크', 주변 물체를 더 선명하게 보여주는 다중 초점 기능의 '하프돔', 밝기를 개선해 가상현실 색감을 향상한 '스타버스트'도 공개했다.

저커버그는 "만약 훌륭한 MR(복합현실)과 AR(증강현실)을 구현하는 안경 기기가 개발된다면 TV나 스크린은 홀로그램으로 구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타는 올해 말 사용자의 시선을 쫓아 가상현실을 구현하는 기술인 아이 트래킹 기능을 갖춘 고급 헤드셋 '캄브리아'를 내놓을 예정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완벽한 이미지의 메타버스 세상이 몇 년 앞으로 다가왔다"고 보도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완벽한 이미지의 메타버스 온다…메타, 사람 시각수준 VR 공개
VR 헤드셋 시제품을 착용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플랫폼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