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간부, 아내 때려 갈비뼈 부러뜨려…이유는 "밥 안차려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 간부, 아내 때려 갈비뼈 부러뜨려…이유는 "밥 안차려줘서"
[연합뉴스]

인천 서부경찰서는 식사를 차려주지 않는다며 말다툼을 하던 중 아내를 때려 갈비뼈를 부러뜨린 인천 모 경찰서 소속 50대 A 경정을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A 경정은 지난 12일 오후 10시께 인천시 서구 자택에서 50대 아내 B씨를 폭행해 갈비뼈를 부러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술에 취해 아내를 때렸고, 다음 날 오후 4시께 이들 부부의 가족이 귀가해 112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식사를 차려주지 않는다며 B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대 출신으로 몇 년 전 경찰서 과장급인 경정으로 승진했으며 사건 발생 후 B씨와는 분리 조치됐다. 경찰은 A 경정도 아내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B씨를 폭행 혐의로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조만간 A 경정과 B씨를 소환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정급 이상 간부의 감찰 업무를 맡은 경찰청은 형사 사건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A 경정을 상대로 감찰 조사를 벌여 징계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해 신원 등을 확인했다"며 "구체적인 혐의는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