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인 루머` 김 여사 봉하마을 동행인은 코바나 전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무속인 루머` 김 여사 봉하마을 동행인은 코바나 전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와 13일 경남 봉하마을 방문 일정에 대동해 논란이 된 지인은 김 여사가 대표로 있던 코바나컨텐츠의 전무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 여사는 13일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이에 앞서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할 때 김 여사의 곁에는 검은 티셔츠에 샌들을 신은 여성이 함께했다. 이 여성은 김 여사와 함께 대통령실의 경호를 받으며 참배를 마쳤고, 이후 네티즌 사이에서는 이 여성을 두고 '무속인'이 아니냐는 등 여러 추측이 제기됐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14일 이 여성의 김 여사의 지인이라고 밝혔다. 이 여성은 김 여사가 대표로 있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전무이자 충남대 무용학과 겸임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는 김모씨였다. 김씨의 동행 배경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가 동행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사와 가까운 사이"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가 무속인과 함께 봉하마을을 찾았다는 추측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여사의 동행인은 김 여사와 잘 아는 사이인 모 대학교수"라며 "무속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대통령실은 개인정보보호 차원에서 정확한 신원까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무용과 교수가 맞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여사는 전날인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에 참배를 했다. 이 과정에서 김 여사와 함께 하던 동행인이 부각되면서 야권 커뮤니티에서는 '무속인'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와 가까운 사이고 교수의 고향도 그 쪽(김해)이라고 해 동행하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해당 교수는 권양숙 여사와의 환담자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대통령 부인의 공개 일정에 외부인이 동행한 것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자 대통령실 측은 "처음에는 비공개 일정이었고 공개할 생각이 없었다"며 "다만 언론의 취재 요청이 너무 많았기 때문에 공개한 것"이라고 말했다. 비공개였던 김 여사의 봉하마을행은 측근의 전언으로 언론에 보도됐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무속인 루머` 김 여사 봉하마을 동행인은 코바나 전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