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연7%땐 중형아파트 월상환 291만원

면적별 대출금 평균 261만원
가처분소득의 70%대 육박
수요 감소로 부동산 침체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담대 연7%땐 중형아파트 월상환 291만원
사진 = 연합뉴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연 7%로 오르면 서울 전용면적 84㎡인 중형 아파트의 월 대출 상환액이 291만원까지 늘어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는 도시근로가구 가처분소득의 70% 수준이다.

13일 직방의 아파트 금융비용 분석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주담대 금리는 연 3.9%로, 지난해 4월보다 1.17%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시점 서울 아파트의 월평균 대출 상환액은 194만원이며 전용면적 59㎡는 178만원, 전용면적 84㎡는 209만원으로 산출됐다.

지난해 4월과 비교해 전체 아파트 평균은 33만원, 전용면적 59㎡는 35만원, 전용면적 84㎡는 40만원씩 각각 오른 것이다.

미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한국은행도 이를 뒤따라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커 국내 시중은행의 주담대 금리는 연내 7%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주담대 연7%땐 중형아파트 월상환 291만원
여기에 맞춰 직방이 주담대 상환액 변화를 시뮬레이션한 결과 금리가 연 7%로 뛰면 서울 아파트의 월 대출 상환액은 평균 261만원 오르고 전용면적 59㎡는 246만원, 전용면적 84㎡는 291만원 상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평균 363만원이었다.

이가운데 도시근로자가구의 가처분 소득은 약 419만원이었다.

지난해 전국 도시근로자가구 평균 가처분소득 대비 서울 아파트 월 주담대 상환액 비율은 금리가 4%일 때 평균 45%를 차지했지만 금리가 7%까지 상승할 경우 평균 가처분소득의 62%로 치솟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면적 59㎡는 59%, 전용면적 84㎡는 69%로 가처분소득의 70%에 근접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금리 인상이 지속될 경우 대출 이자 비용이 가계에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이는 아파트 구매력의 저하로 이어지고, 수요가 감소하면서 부동산 거래 침체로 연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파트 수요 감소에 따른 아파트 가격 하락도 예상해볼 수 있다"며 "저금리 기조하의 과거와는 다른 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시장 변화에 맞춰 투자전략과 대출이자 상환 계획을 세심하게 짜야할 시점"이라고 덧붙였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