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물 온실가스·에너지 정보체계 민간기관에도 개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건축물 온실가스·에너지 정보체계 민간기관에도 개방
국토교통부 전경. 디지털타임스 DB

그동안 공공기관에만 제공해왔던 건축물 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 전산자료를 탄소중립·녹색성장 기여 등을 위해 필요한 경우 민간기관에도 개방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건축물 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 운영규정' 개정안을 13일부터 20일간 행정예고한다고 12일 밝혔다.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다음달 18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 체계는 건축물의 온실가스 배출량·에너지 사용량과 관련된 정보·통계를 개발·검증·관리하기 위해 구축했다.

현재 이 전산자료는 공공기관에만 제공하고 있지만 필요한 경우 민간기관에도 제공이 가능하도록 세부절차를 마련했다. 최근 2050 탄소중립에 따른 에너지절감에 사회적 관심이 증가하고 기업투자 가치평가에 있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표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존에 공공기관의 전산자료 이용신청 시 유명무실했던 관련 행정기관의 사전심사 과정을 생략하도록 개선했다. 개정안 전문은 국토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우편· 팩스·누리집에서 제출할 수 있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이번 개정으로 민간기관의 건물부문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자발적 참여의 기반을 마련하고 중소·중견기업의 ESG 경영지원 및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