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서초아남아파트 재건축` 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우건설 `서초아남아파트 재건축` 시공
대우건설이 서초아남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에 제안한 '서초 써밋 엘리제' 단지 투시도.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지난 11일 열린 '서초아남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의 총회에서 총 171명의 조합원 중 144명이 투표에 참석한 가운데 136표의 찬성표를 얻어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수주로 대우건설의 하이엔드 주거상품인 '푸르지오 써밋'을 소규모재건축 사업에 처음 적용하게 됐다.

이 사업은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의 서초아남아파트를 재건축해 지하 4층~지상 20층, 총 2개 동 규모의 공동주택 200가구와 상가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것으로 공사비는 약 984억원(3.3㎡당 875만원)이다.

대우건설은 단지명을 '서초 써밋 엘리제(Elysee)'로 제안했다. 프랑스 왕실의 엘리제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 콘셉트로 단지 외관에 고급석재와 메탈패널, 커튼월룩을 적용해 모던하면서도 중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최상층에는 도심을 조망할 수 있는 라운지와 게스트하우스를 갖춘 스카이커뮤니티를 뒀으며, 피트니스센터, GX룸, 골프연습장 등 프리미엄 커뮤니티 공간을 제안했다. 단지 조경은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 정원을 모티브로 로얄팰리스가든, 아트포레가든, 워터테라스가든 등 다양한 테마로 조성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프리미엄 입지의 소규모 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