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코리안리 빌딩, 1000석 콘서트홀 갖춘 프라임급 오피스로 재탄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종로 코리안리 빌딩, 1000석 콘서트홀 갖춘 프라임급 오피스로 재탄생
종로구 코리안리 빌딩 자리에 들어설 업무·문화시설 입면도. <서울시 제공>



서울 종로구의 코리안리 빌딩이 1000석 규모의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을 갖춘 16층 업무·문화시설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8일 제7차 도시계획위원회 소위원회를 열고 종로구 수송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7지구 정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구역은 코리안리재보험 본사 사옥이 있는 곳으로, 1985년 4월 건축물 준공 이후 36년 이상 경과함에 따라 건축물 안전과 도시경관저해 등의 문제가 제기돼왔다.

현재 건축물은 연면적 3만9357.43㎡, 지하 3층∼지상 12층 규모의 업무시설로 1000여 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정비계획 결정안 따라 연면적 약 9만3000㎡, 지하 6층∼지상 16층 규모의 업무·문화시설이 들어선다. 지면과 접하는 4개 층(지하 2층∼지상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을 배치하고, 지상 14개 층(지상 3∼16층)에는 업무시설을 계획했다.

지상 2∼5층에는 1004석 규모의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인 엔젤 콘서트홀(가칭)이, 지상 3∼4층에는 300석 규모의 공연장을 도입한다.

엔젤 콘서트홀은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에 적합한 음향환경 구현이 가능한 높이, 용적(약 1만1000㎥)을 고려해 국제적 공연 유치가 가능한 규모로 계획했다.

코리안리재보험사는 사회공헌 활동의 하나로 문화재단을 설립해 콘서트홀을 운영할 계획이다. 수송공원은 콘서트홀과 연계해 재조성하고, 개방형 녹지공간도 마련한다.

아울러 수송공원(약 1280㎡ 공공기여)은 콘서트홀과 연계해 재조성하고, 공개공지도 연접 배치해 약 2000㎥ 이상의 개방형 녹지공간을 마련한다.

용적률 800% 이하, 높이 70m 이하에서 건축이 가능하며 향후 현상설계공모를 통해 건축계획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수송동 일대를 수송공원·조계사·인사동 등 지역 역사문화자산과 연계된 새로운 역사문화거점으로 조성해나갈 계획"이라며 "강북에 부족한 문화인프라와 도심녹지공간이 확충돼 활력 있는 도심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