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노티드` 붙으면 완판…우유·맥주에 아이스크림도 편의점 판매 `1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편의점의 노티드 컬래버 상품이 흥행 보증 수표로 떠올랐다.

GS25는 유명 도넛 브랜드인 노티드와 손잡고 선보인 노티드 콘 아이스크림 2종이 출시 첫달 PB 아이스크림 1위에 올랐다고 8일 밝혔다. 노티드콘 2종의 매출은 GS25의 PB아이스크림 50여종 중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200여종에 달하는 전체 아이스크림으로 확대해도 롯데 월드콘에 이은 2위다.

GS25는 MZ세대 직원들로만 구성된 '갓생기획 프로젝트팀'을 출범하고 지난해 9월 노티드우유 3종, 노티드젤리 2종을 시작으로 올해 3월 노티드스마일위트에일을 선보인 데 이어 이번 노티드콘 2종까지 총 12종의 노티드 컬래버 상품을 내놨다.

노티드우유 3종은 출시 첫 달 가공유 상품 중 빙그레바나나우유에 이은 매출 2위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켰고 PB 가공유로는 이례적으로 인기가 지속되며 올해 가공유 부문 누적 판매 5위권에 올라 있다.

지난 3월 출시한 노티드스마일위트에일도 첫달 수제맥주 매출 1위에 올랐고 출시 이후 누적 매출 기준으로 60여종의 GS25의 수제맥주 중 6위를 달리고 있다.

GS25는 MZ세대들을 중심으로 한 소비자들에게 특별한 소비 경험과 감성까지 제공하는 PB상품 개발전략을 이어가며 올해 4~5종의 노티드 컬래버 상품을 추가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정구민 GS25 데일리기획팀 MD는 "가성비만 추구하며 PB상품을 찾던 시대는 이미 지났다"며 "다양한 컬래버를 통해 소비자의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는 브랜드아이덴티티를 맛과 시각적 이미지까지 섬세하게 고려해 만족시키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노티드` 붙으면 완판…우유·맥주에 아이스크림도 편의점 판매 `1위`
노티드 콘 아이스크림.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