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에 스마트전력미터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에 스마트전력미터 구축
안국진 대우건설 THT디벨롭먼트 법인장(왼쪽)과 응우엔 단 듀엔 하노이전력공사 대표이사(가운데), 김태호 베스핀글로벌 베트남 법인장(오른쪽)이 AMI 구축 시범사업 MOU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하노이전력공사 본사에서 현지법인 THT디벨롭먼트, 베트남전력공사 산하 하노이전력공사,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과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내에 스마트전력미터(AMI) 구축 시범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MOU는 대우건설이 조성하는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일부 블록에 AMI가 적용된 시범 인프라를 도입해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최적화된 전력공급을 통한 혜택을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 사업은 베트남 총리실 지시로 베트남전력공사가 2025년까지 하노이와 호찌민 각각 1곳에서 추진 중인 시범 사업의 하나다.

AMI가 구축되면 전력 사용량 모니터링과 함께 시·일·월에 따른 전력사용 동향을 분석할 수 있다. 또 실시간 데이터와 기존 수집데이터, 기상 예보 등을 토대로 거주자와 건물·도시 전체의 전력 사용량 예측도 가능해진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