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총에 살해된 도미니카 환경장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미니카공화국 현직 장관이 집무실에서 총격 살해 사건이 발생했다. 친구가 쏜 총에 현직 장관이 살해된 것이다.

6일(현지시간) 도미니카공화국 대통령실은 성명을 통해 오를란도 호르헤 메라(사진) 환경·천연자원부 장관이 이날 집무실에서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다. 오메로 피게로아 대통령실 대변인은 "용의자 미겔 크루스는 장관의 개인적인 친구로, 현재 경찰에 붙잡혀 있다. 살인 동기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환경부 직원들이 최소 7발의 총성을 들었다고 보도했다. 크루스는 장관과의 친분을 이용해 장관이 회의하는 보안 구역에 접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일간 리스틴디아리오는 크루스가 범행 직후 성당으로 가서 신부에게 살인을 저질렀다고 시인했고 이곳에서 경찰에 붙잡혀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크루스는 건설사 등을 소유한 기업인인데, 호르헤 메라 장관과 환경정책을 둘러싼 갈등이 있었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호르헤 메라 장관은 올해 3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환경허가 위반 사례 2300건을 사법당국에 고발했다고 말했는데 이로 인해 전·현직 군인들과 기업인들이 영향을 받았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도미니카공화국 환경부는 성명을 내고 "오늘 오전 발생한 상황에 매우 당황스럽다. 현재로서는 세부 사항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올해 55세인 메라 장관은 살바도르 호르헤 블랑코 전 대통령(1982∼1986년 집권)의 아들로, 2020년 8월부터 환경장관 직을 맡아왔다.

그는 현대혁명당(PRM) 창립 멤버로도 알려져있다. 그의 아들인 올란도 호르헤 빌레가스도 연방의회 의원이자 현대혁명당 당원으로 활동 중이다.



한편 호르헤 메라 장관의 유족은 성명에서 "우리 가족은 사건을 저지른 이를 용서한다. 오를란도가 남긴 가장 큰 유산이 있다면 원한을 간직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밝혔다.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친구 총에 살해된 도미니카 환경장관
6일(현지시간) 집무실에서 친구가 쏜 총에 맞아 숨진 도미니카공화국 환경·천연자원부 장관 오를란도 호르헤 메라의 생전 모습.

친구 총에 살해된 도미니카 환경장관
도미니카공화국 환경장관이 6일(현지시간) 집무실에서 살해된 후 환경부 건물 앞에 구급차가 지나고 있다.<산토도밍고 EPA=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