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휴대폰 고장 피싱 문자에 "직접 고쳐 써라, 그것이 내 교육 원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용진, 휴대폰 고장 피싱 문자에 "직접 고쳐 써라, 그것이 내 교육 원칙"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뉴스>

정용진, 휴대폰 고장 피싱 문자에 "직접 고쳐 써라, 그것이 내 교육 원칙"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피싱 문자에 속지 않고 강력하게 대응해 온라인 상에서 화제다.

정 부회장이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문자 화면 캡처 사진에는 '엄마 내 핸드폰 고장 났어. 문자 보면 이 번호로 답장 줘'라고 적혔다.

전형적인 메신저 피싱 수법인데, 정 부회장은 이에 대해 "핸펀(핸드폰) 고장 났으면 니(네)가 고쳐 써라. 그것이 내 교육의 원칙이다. 아이엠 유어 파더"라고 했다. 누리꾼들은 "멋진 철학이다", "리스펙트", "정권 바뀌고 더욱더 강단과 카리스마 넘친다" 등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정 부회장은 앞서 지난 2월에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디어 나에게도 날아왔다"며 자녀 명의를 도용한 피싱 문자를 공개했다. 정 부회장은 딸을 사칭한 사기 집단으로부터 휴대폰이 고장 났고 보험 가입이 필요하다며 주민등록증 사진을 요청받았다. 정 부회장은 "아무리 예쁜 딸이라도 주민등록증 사진을 찍어서 보내면 안 된다. 딸은 당신의 민증이 필요 없다"라고 적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