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4세대 소형원전` 사업 가속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엔지니어링 `4세대 소형원전` 사업 가속도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우측)와 프란체스코 베네리 USNC 최고경영자가 캐나다 초크리버 MMR 실증사업의 상세설계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이 소형모듈원전 분야의 차세대 기술로 평가받고 있는 '4세대 초고온가스로 소형모듈원전' 건설 사업을 본격화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3일 서울 중구 계동 본사에서 미국 에너지기업 USNC(Ultra Safe Nuclear Corp)와 캐나다 초크리버 초소형모듈원전(MMR, Micro-modular Reactor) 실증사업의 상세설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현대엔지니어링이 USNC, 캐나다 건설회사 PCL, 캐나다 엔지니어링회사 HATCH와 함께 캐나다 온타리오주 초크리버 원자력연구소 부지에 고온가스로 기반의 5MWe급 MMR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MMR은 기존 경수로 원자로보다 높은 온도에서 증기를 생산해 고효율 발전, 공정 열 공급, 전기분해를 이용한 수소생산에 사용할 수 있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모듈러 제작으로 시공 기간을 줄이고 수요 지역의 지리적·환경적 특성을 반영할 수 있어 전력망을 갖추지 못한 극지·오지에 설치가 용이하다. 모듈을 추가 설치하는 방식으로 더 많은 전력과 열 출력 확대가 가능해 에너지 공급을 확장 할 수도 있다.

USNC가 개발한 4세대 초고온가스로 MMR은 삼중 코팅된 핵연료에 마이크로 캡슐화를 적용해 섭씨 1800도에서도 방사능 물질 누출의 가능성이 없다. 정전이나 냉각수 손실 등 중대한 사고가 발생할 경우 핵연료 용융이나 손상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어 더욱 높은 안전성을 확보한 원자로다.

현대엔지니어링과 USNC는 2012년 3월 고온가스로 기술 개발 협력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미국 국립연구소와 함께 고온가스로 개념·기본설계를 해왔다. 2019년 2월에 캐나다 원자력규제기관의 사전인허가를 수행했다. 이번 실증사업이 상세설계 단계를 거쳐 인허가·건설이 완료되는 2026년에는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을 본격화한 뒤 이를 기반으로 2029년까지 캐나다·미국·폴란드 등지에서 MMR 설계·조달·시공(EPC)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후 기술 고도화를 통해 기존 MMR보다 온도와 출력을 월등히 높인 MMR++(가칭) 개발에 나서 수소 대량생산 사업에 진출한다는 목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한 초고온가스로 적용 MMR 실증사업을 세계 최초로 캐나다 초크리버에서 착수한다"며 "성공적인 실증을 통해 소형원전시장의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