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유럽에 수출길 막힌 러 크랩… 보관창고 부족해 조업중단 위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유럽에 수출길 막힌 러 크랩… 보관창고 부족해 조업중단 위기
러시아 하바로스크항에서 잡힌 게. <타스=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여파로 미국과 유럽으로 수출길이 막힌 러시아 크랩(게)이 보관 창고 부족으로 조업 중단 위기에 직면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 러시아판 등에 따르면 올해 1~5월 러시아 북부와 극동 해역 등에서 잡은 크랩 수량은 3만1500t 정도다.

러시아 해역에서 잡힌 크랩의 절반가량은 바닷물을 사용해 얼린 냉동 상태로 미국과 유럽연합(EU)에 팔렸다. 특히 북부 해역에서 어획한 크랩은 전체 물량의 90%가 미국과 EU로 수출됐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은 우크라이나 사태 발발 직후인 지난 3월 러시아산 크랩 수입을 이달 23일부터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현지 수산업계 관계자는 "현재 물류 통로가 막힌 상황이라 이미 계약을 체결한 크랩 물량도 수출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 상황에서 어획물을 냉동 창고에 보관하는 게 대안이 될 수 있지만, 제한된 시설 탓에 이마저도 힘든 상황이다.

프리마메디아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지역 냉동 창고는 최근 어획철이 끝난 명태 물량에 크랩까지 몰리면서 포화상태다. 1일부터는 본격적인 연어잡이 철까지 시작돼 냉동창고가 더 부족할 판이다. 러시아 현지에선 수출을 재개하거나 보관 창고를 늘리지 않으면 8월에 크랩 잡이를 일시 중단해야 할 것이란 목소리도 나온다.

러시아 크랩잡이 어민협회 알렉산드르 두플략코프 회장은 "어민들은 여전히 크랩을 잡지만 어느 곳에 팔아야 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크랩 어획을 중지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재고를 팔 수 있는 대체 시장을 찾는 것도 여의치 않다.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국가는 미국·유럽과 달리 냉동 상태가 아닌 신선한 생물 상태의 크랩 수입을 선호한다.

그러나 러시아 내 모든 수산업체가 아시아 지역으로 생물 크랩을 수출할 수 있는 상황이 못된다.

극동 매체 프리마메디아에 따르면 극동 해역 등에서 활동하는 러시아 어선은 어획한 크랩을 얼리는 설비를 갖췄지만, 생물로 아시아 시장까지 운반할 수 있는 시설은 미비하다.

이런 이유로 러시아 북부 해역에서 잡힌 크랩이 거리가 먼 아시아 시장으로 수출되는 일은 매우 드물었다.

러시아 수산업체 마크-시 인터내셔널 세르게이 구세프 부대표이사는 "어선들이 추가 설비를 갖추려면 해외에서 장비를 들여와야 하는데, 이 역시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