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료품값 폭등에 신흥국 신음… "스리랑카 디폴트, 경제위기 전조"

가파른 인플레에 경제난 심각
선진국보다 물가부담 비중 더 커
"더 많은 디폴트 사태 이어질수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식료품값 폭등에 신흥국 신음… "스리랑카 디폴트, 경제위기 전조"
지난 4일 스리랑카 시위대가 수도 콜롬보의 대통령궁 주변에서 식량난과 연료난 등에 항의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콜롬보 EPA=연합뉴스>

스리랑카를 비롯한 일부 신흥국들이 가파른 인플레이션에 심각한 경제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최근의 식료품 가격 고공행진으로 선진국보다 더 큰 충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지수(CPI) 구성 요소 중 식료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선진국보다 신흥국이 상대적으로 더 높기 때문이다. 특히 신흥국의 경우 통화가치 약화로 수입 물가가 올라가게 되면 인플레이션이 심해지는 악순환이 반복될 가능성이 크다.

6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세계식량가격지수가 3월 사상 최고치인 159.7을 기록한 뒤 4월과 5월에도 158.3, 157.4로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였다.

5월 지수는 전달 대비 0.9포인트(0.6%) 내려갔지만, 전년 동기보다는 29.3포인트(22.9%)나 오른 것이다.

식료품 가격 상승은 선진국보다 더 가파른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신흥국 물가에 큰 부담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CPI 산정 바스켓에서 식료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신흥국이 선진국보다 더 크기 때문이다.

러시아를 비롯해 멕시코·인도네시아·인도·파키스탄·말레이시아 등 신흥국 CPI 바스켓에서 식료품의 비중은 30%를 웃돈다.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은 41.1%, 인도가 39.1%, 멕시코가 27.6% 정도다. 반면 유럽 국가들은 10∼15%, 미국은 8%로 상대적으로 낮다.

식료품 가격 상승은 해당 국가의 통화가치에도 위협요인이 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이는 CPI 바스켓에서 식료품의 비중 및 통화가치 사이의 관계를 모델링한 결과이다.

중국을 비롯해 대만·멕시코·콜롬비아·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등의 화폐가 식료품 가격 상승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블룸버그의 분석이다.

통화가치가 약해지면 수입 물가가 올라가 인플레이션이 더욱 심해지는 악순환이 반복될 가능성이 크다. 2010년대 초 '아랍의 봄' 사태처럼 식료품 가격 상승이 사회 불안을 야기할 가능성이 높다.

스리랑카 정부는 총 510억달러(약 65조2000억원)에 이르는 대외 부채에 대해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 '국가 부도' 상황을 맞았다. 스리랑카는 인프라 사업 예산 등을 최대한 줄여 복지 등 구호프로그램에 쓰겠다고 밝힌 상태다.

스리랑카의 4월 CPI는 전년 동기보다 무려 33.8%나 치솟았다. 스리랑카 중앙은행은 향후 몇 달간 물가 상승률이 40%까지 오를 수 있다고 경고한 상황이다.

스리랑카와 유사한 상황이 다른 신흥국에서도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최소 15개 신흥국에서 달러 표시 국채의 리스크 프리미엄이 10%포인트를 넘겨 부실채권 수준에 이른 상태다.

레바논이 134.52%포인트로 가장 높고 벨라루스(61.14%포인트), 스리랑카(37.59%포인트), 우크라이나(37.49%)가 뒤를 이었다.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중미 엘살바도르가 26.23%포인트, 4월 기준 물가상승률이 연 58%에 달한 아르헨티나가 17.06%포인트, 경제 위기설이 제기되는 파키스탄이 14.70%포인트였다. 15개국 중 4곳이 아프리카 국가들이다.

미 외교 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최근 "스리랑카는 경제위기의 전조"라고 보고 있다.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스리랑카 사례는 향후 예상되는 많은 디폴트 사례 중 첫 번째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식료품값 폭등에 신흥국 신음… "스리랑카 디폴트, 경제위기 전조"
지난 5월 29일(현지시간)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대통령궁 주변에서 보안군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대를 향해 최루 가스를 살포하고 물대포를 쏘고 있다. <콜롬보 EPA=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