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전방부대서 간부가 수류탄 폭발…"자폭 추정, 다리·폐 심한 부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원 전방부대서 간부가 수류탄 폭발…"자폭 추정, 다리·폐 심한 부상"
강원도 양구 일반(GOP) 철책.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는 자료 사진임.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도 전방 부대에서 한 간부가 자폭으로 추정되는 수류탄 폭발을 일으켜 크게 다쳤다.

5일 육군에 따르면 이달 2일 오후 강원도 양구의 한 전방 부대에서 부사관 A씨가 수류탄 폭발로 다리와 폐 부위 등에 심한 부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A 부사관은 국군외상센터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A 부사관이 스스로 수류탄을 터뜨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와 현장을 확인한 결과 A부사관이 스스로 수류탄을 가지고 나가 터뜨린 것으로 추정되나 정확한 폭발 경위는 A 부사관의 진술을 확인해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