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문가 "북한 코로나19로 붕괴 가능성도 있어"

더그 밴도우 연구원 주장..."바이러스가 지도층 덮칠수 도" 진단
'한반도 통일계획' 준비해야...미, 중, 일 등과 이에 대비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확산으로 북한 정권이 붕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미국 보수성향 싱크탱크 카토 연구소의 더그 밴도우 수석연구원은 3일(현지시간) 포린폴리시 기고문에서 "북한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김정은 왕조의 몰락을 예견하기는 섣부르지만,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이 같이 주장했다.

밴도우 연구원은 "북한이 코로나19 팬데믹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북한에서 사실상 백신 접종이 전무한 점을 들어 백신 미접종자에게는 확산 속도가 빠른 오미크론 변이가 한층 치명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상황이 1990년 북한을 덮친 대기근과 비슷하거나 더 나쁠 수 있다"며 "이번에는 바이러스가 지도층을 덮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북한의 상황을 고려해 통일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언급도 했다.

밴도우 연구원은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수 있지만, 독재자들도 때로는 운이 다하기도 한다"며 "한국과 미국, 일본은 북한의 불안정한 상황 혹은 붕괴에 대해 체계적이고 차분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독일의 사례에서 확인된 막대한 통일 비용의 문제가 한국의 젊은 세대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과 북한 내부의 흡수 통일에 대한 반발 가능성을 우선적 극복 대상으로 꼽았다.

밴도우 연구원은 "북한의 팬데믹 위기와 정권 붕괴 가능성은 실질적으로 위급한 사안"이라며 "여기에 대응해 새로운 정치적 질서를 구축할 책임은 궁극적으로는 한국에 있지만, 미국 역시 장기적 분단을 치료하는 데 있어 고유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美 전문가 "북한 코로나19로 붕괴 가능성도 있어"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