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선` 오세훈 시장, 재건축·고품질 임대주택 사업 탄력

서울시, 53개 재건축 사업 속도
내년 상반기부터 신속통합기획
50층이상 초고층 아파트도 활기
"임대주택, 민간분양 못지않을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선` 오세훈 시장, 재건축·고품질 임대주택 사업 탄력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승리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2일 서울시청으로 출근하며 당선 소감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6·1 지방선거에서 4선에 성공함에 따라 '재건축·재개발 추진 정상화'와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등 주거정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전망이다.

오 시장은 2일 38대 시장으로서 업무에 복귀해 "20일 만에 출근한다"며 "선거 때 진심을 담아 말씀드렸고 이제 하나하나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당선 직후 소감과 함께 부동산 정책도 언급했다. 그는 "작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급등하던 부동산 가격이 안정화되기 시작했다"며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서울시가 앞장서서 53개 재건축 사업에 속도를 내기 시작한 것이 가격 안정화의 바탕이 됐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변화가 말로만 이뤄지는 게 아니라 실제 정책으로 구체화해서 시장에 영향 미친 모습을 지켜보면서 신뢰를 하고 지지를 보내주셨다고 받아들인다"며 "이를 바탕으로 더욱 힘을 내서 일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9월 발표한 '서울비전 2030' 등을 통해 재개발·재건축 활성화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선거운동 기간 당면한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은 속도 조절 없이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지난달 24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는 "주택 수요가 공급을 크게 앞지르고 있기 때문에 속도 조절은 불필요하다"며 "현재 재개발·재건축이 확정된 53개 지역은 이미 수익 산정이 끝나 투기 세력이 접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재개발·재건축 활성화의 핵심축은 '신속통합기획'이다. 신속통합기획은 민간 주도 개발을 공공이 지원해 정비사업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사업으로, 현재 30여 곳에서 추진 중이다. 민간 재개발 후보지의 경우 내년 상반기부터 정비구역 지정 절차를 순차적으로 시작한다.

노후 주택을 하나로 묶어 공동 개발하는 '모아주택·모아타운'도 오 시장의 역점사업 중 하나다. 그간 규제에 얽매여 지지부진했던 노후 주거지 재개발을 활성화해 주택 공급을 늘리겠다는 게 목표다. 서울시는 강북구 번동과 중랑구 면목동 일대 2곳을 모아타운 시범 사업지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3월 내놓은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는 주거용 건축물의 35층 높이 제한을 푸는 내용을 담았다. 용도지역도 개편해 건물 높이와 용적률 등을 더 유연하게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50층 이상 초고층 아파트 재건축 추진도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이번 선거에서 주택정책 공약으로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공급을 내걸었다. 이에 지난 4월 발표한 '서울 임대주택 3대 혁신방안'의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공간을 위한 품질 개선' '차별·소외를 원천 차단하는 완전한 소셜믹스' '준공 30년 넘은 노후 단지의 단계적 재정비' 실현도 서두를 전망이다.

그는 선거기간 중 서대문구 홍제동의 25년 된 낙후 임대주택 현장을 방문해 "새로 짓는 임대아파트들을 타워팰리스처럼 하겠다"며 "임대주택을 민간 분양아파트 못지않은 고품질로 지어 누구나 살고 싶고, 누구나 부러워하고 누구나 자부심을 느끼며 살 수 있는 임대주택을 만들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