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10일부터 열흘간 시범 개방…하루 2500명 관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용산공원 10일부터 열흘간 시범 개방…하루 2500명 관람
용산공원 시범 개방 리플릿.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대통령 집무실 인근의 용산공원 부지를 오는 10일부터 19일까지 열흘간 일반 국민에게 시범 개방한다고 2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시범 개방은 당초 5월 25일부터 추진하기로 했으나 120여 년 만에 문을 여는 용산공원에 대한 국민적 관심에 부응하고자 그늘막, 벤치, 식음료 등 편의시설을 확충·보완해 국민을 맞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범 개방 부지는 신용산역에서 시작해 장군숙소와 대통령실 남측 구역을 지나 스포츠필드(국립중앙박물관 북측)에 이르는 직선거리 약 1.1㎞ 구간이다.

개방 기간 동안 4가지 주제로 즐길 수 있는 볼거리를 마련한다. 군악대·의장대의 환영식을 볼 수 있는 '국민이 열다', 문화와 역사를 살펴보는 '국민과 걷다', 대통령실을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국민과 만나다', 드넓게 펼쳐진 광장에서 미래 용산공원의 모습을 채워가는 '국민이 만들다' 등이다.

과거 미군들이 사용하던 장군숙소, 대통령실 남측구역, 스포츠필드 등 특색 있는 구역도 둘러볼 수 있다. 대통령실 남측구역에서는 대통령실 앞뜰 방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5분마다 40명까지 선착순으로 대통령실 앞뜰에 입장해 헬기와 특수 차량 등 대통령 경호장비를 관람한다.

시범개방 부지 전역에 경청우체통을 비치해 용산공원에 바라는 점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모아 이후 공원 조성에 반영할 계획이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위한 전동차 6대와 현장 안내부스 5곳, 다양한 안내 표지판 등을 통해 방문객 편의를 돕는다.

1일 5회로 나눠 1회에 500명씩 2시간 간격으로 관람객을 받는다. 회차별로 500명, 하루 최대 2500명이 관람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3일 오후 2시부터 용산공원 시범개방 안내 누리집 3곳에서 확인 가능하다. 네이버 예약을 통해 5일 오후 2시부터 5일 후의 방문날짜를 선택해 예약할 수 있다.

한편 지난 2020년 7월 개방해 상시 운영 중인 용산공원 남동쪽의 장교숙소 5단지는 개방 공간을 확대한다. 어린이 도서관, 실내놀이터, 실내 휴게공간, 다목적실 등 4개 동을 10일부터 추가로 개방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번 시범개방은 장기간 폐쇄적인 공간이었던 용산기지가 대통령실 이전과 함께 열린 공간으로 전환되는 과정을 국민과 함께 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120여년 만에 돌아온 용산공원이 비로소 국민의 것이 됐다는 것을 체감하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국민과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