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방문 BTS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 놀랍고 마음 안좋아"

바이든 면담 전 기자실 방문
이례적으로 100여명 북적
유튜브 채널 30만명 넘기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백악관 방문 BTS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 놀랍고 마음 안좋아"
방탄소년단(BTS)가 31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세계적인 팝그룹 방탄소년단(BTS)이 3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만났다.

미국의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 마지막 날인 이날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면담 전 기자실을 '깜짝 방문'한 것이다.

BTS는 심각한 사회문제인 아시아계 증오 범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최근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많은 증오 범죄에 놀랍고 마음이 안 좋았다"며 "이런 일의 근절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이 자리를 빌어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음악을 사랑하는 다양한 국적과 언어를 가진 '아미' 여러분이 있었기에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며 "한국인의 음악이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를 넘어 많은 분들께 닿을 수 있다는 것이 아직까지도 신기하다"고 했다.

이들은 "이 모든 것을 연결해주는 음악은 참으로 훌륭한 매개체가 아닌가 싶다"며 "나와 다르다고 그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다. 옳고 그름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평등은 시작된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있는 존재로서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 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리더인 RM은 "중요한 문제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고 우리가 아티스트로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할 기회를 준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에 감사하다"고 영어로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다.

검은 정장 차림에 넥타이를 착용한 이들은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의 안내로 기자실에 입장했고, 준비한 입장문을 발표한 뒤 별도의 질의응답 없이 인사 후 곧바로 퇴장했다.

이날 기자실은 발 디딜 틈 없이 빼곡하게 꽉 찼다. 지정석 대부분이 자리를 채웠고 한국, 일본뿐 아니라 다른 외신 기자 100여명이 좌석 주변에 선 채로 BTS의 입장을 기다렸다.

평소 진지한 질문과 답변이 오가던 미국 백악관 브리핑룸에선 이날 BTS 멤버들이 한 명씩 발언을 시작하자 대다수 기자들이 일제히 휴대전화를 꺼내 들고 사진을 찍거나 영상으로 담았다. 일부 기자는 곧바로 이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리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하는 백악관의 브리핑은 이날 BTS 팬이 대거 몰린 탓에 한때 동시 접속자가 30만 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브리핑 시작 예고 시간인 오후 2시 30분쯤 17만명을 훌쩍 넘어섰다가, 2시 37분 BTS가 당초 예정보다 늦게 브리핑룸으로 와 발언을 시작하자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30만 명을 넘겼다. 한 백악관 출입 기자는 "이렇게 많은 사람이 접속할 줄은 예상도 못 했다"며 놀랍다는 표정을 지었다.

BTS는 지난 29일 워싱턴DC에 도착한 뒤 특별한 공식 일정 없이 바이든 대통령과의 면담을 준비해 왔다.

일부 멤버는 포토맥강 주변을 산책하거나 근처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며 시간을 보냈고, 일부 멤버는 보스턴에 있는 미술관을 방문한 뒤 미국 방문 활동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팬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