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文때가 더 나았네`…尹 되자마자 용산 아파트값 얼마나 올랐길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라리 文때가 더 나았네`…尹 되자마자 용산 아파트값 얼마나 올랐길래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본 서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연합뉴스>

대통령 집무실이 들어선 서울 용산구의 3.3㎡당 평균 아파트값이 6000만원을 돌파했다.

30일 KB국민은행의 주택가격동향 월간 시계열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용산구의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6016만원으로 올해 4월 5929만원과 비교해 87만원 오르며 처음 6000만원을 넘어섰다. 윤석열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이던 3월 20일 대통령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고 직접 발표했고 이후 이 지역 집값은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서울 25개구 전체에서 KB 아파트 시세 기준 3월 대비 이달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용산구로 두 달 새 1.24% 올랐다. 같은 기간 대통령실이 빠져나간 종로구의 아파트값도 0.89% 상승해 서초구(1.09%)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용산은 대통령 경호 문제에 따른 교통 체증과 빈번한 집회·시위 등으로 혼잡이 가중되며 지역 부동산 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았지만,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정비사업이 빨라지고 교통망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아파트값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종로의 경우 대통령실 이전으로 교통 체증 개선, 집회·시위 감소, 고도 제한 등의 규제 완화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대통령 관저가 들어서는 기존 외교부 장관 공관 바로 옆에 위치한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면적 233.062㎡는 지난 16일 83억5000만원(7층)에 매매 계약서를 썼다. 같은 면적의 직전 최고 매매 가격이 지난해 4월 20일 59억5000만원(4층)인 것과 비교하면 약 1년 1개월 만에 24억원이나 오른 셈이다.

아울러 용산구는 이달 3.3㎡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3015만원을 기록해 지난달 2992만원보다 23만원 오르며 3000만원을 처음 넘어섰다. 용산구 이촌동 래미안첼리투스 전용 124.35㎡는 지난 5일 전세 보증금 28억원(11층)에 계약이 체결돼 기존 최고가인 3월 3일의 27억원(31층) 대비 약 2개월 만에 1억원 올랐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통상 매매가는 기대감으로 오르지만, 전셋값은 실입주 수요로 결정된다. 용산의 전셋값 상승은 매맷값 상승에 따른 자연스러운 수렴 현상과 함께 대통령실·공관 이전에 따른 입주 수요가 동시에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기준 서울 자치구별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강남구가 8445만원으로 가장 높고 이어 서초구(7785만원), 송파구(6173만원), 용산구(6016만원) 등의 순이다. 성동구(5365만원), 광진구(5104만원), 마포구(5087만원)는 3.3㎡당 평균 아파트값이 5000만원대다. 가격이 가장 낮은 곳은 금천구(2921만원)로, 25개구 가운데 유일하게 3000만원을 밑돌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차라리 文때가 더 나았네`…尹 되자마자 용산 아파트값 얼마나 올랐길래
KB국민은행 조사 기준 서울아파트값 상승률 현황 그래프.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