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2 루나사태 막자" 거래소 협의체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각각 조처에 혼란만 커지자
업비트·빗썸 등 대응 공조키로
투자자 보호 가이드라인 주목
"제2 루나사태 막자" 거래소 협의체 만든다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어 있다. <연합뉴스>



국내 가상자산(가상화폐) 거래소들이 또 다른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를 막기 위해 공동 대응 협의체를 구성해 투자자 보호 방안 마련에 나선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고팍스 등 국내 5대 거래소는 향후 루나 사태와 같은 대폭락 상황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협의체 구성을 추진한다.

최근 루나와 테라USD(UST)의 가격이 급락하면서 시장 전체를 흔들었다. 루나의 경우 불과 하루이틀만에 가격이 99.99% 이상 급락하면서 '루나 사태'라고 일컬어지면서 가상화폐 시장 전체에 타격을 입혔다. 그러나 루나를 취급해온 국내 거래소들이 지난 10~13일 '유의종목' 지정, 거래지원 종료 등의 조처를 내렸지만, 각 거래소별 시점과 대응 방식이 상이해 투자자의 혼란을 부추겼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 24일에 열린 긴급 당정 간담회에서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이석우 대표는 "주요 거래소와 협업 체계를 논의해 유사한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공동으로 대응할 기반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루나 사태로 인해 투자자 보호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 만큼, 이를 중심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각 거래소별로 투자자 보호 방법에 대해서는 견해차가 있어, 최소한의 가이드라인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선 루나 사태에서도 업비트, 코인원, 코빗은 루나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불안정한 시점 외에는 입출금을 허용했다. 시장의 개입을 최소화해 해외 거래소와 단절되는 '가두리'현상을 막고, 해외 거래소에서 루나는 보유한 국내 투자자들의 현금화를 지원하는 취지다.

반면, 빗썸과 고팍스는 시세 변동이 커지면서 단타 거래를 노린 세력들이 유입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입출금을 즉각 중단했다.

그러나 입출금 중단이 오히려 이번과 같은 이례적인 상황에서 하락세를 어느 정도 방어가 가능하다는 측면도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어떠한 방식이 더 옳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 이들 거래소가 입출금 기준을 하나로 통일하기보다는 유의종목 지정이나 거래지원 종료 시점 등을 큰 틀에서 조율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 외에도 거래지원 종목 심사 기준 등에 대해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 업계 관계자는 "루나 사태 발생 이후 각 거래소 담당자들이 긴밀하게 소통하는 등 공동 대응을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나온 결정은 없지만 공동 대응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영석기자 ysl@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