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부회장, 독일서 ESG 인재확보 행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학철 부회장, 독일서 ESG 인재확보 행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지난 27일(현지 시간) 글로벌 인재 채용행사인 'BC투어'를 주관하며 환영사를 하고 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유럽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혁신기술을 이끌 인재확보에 나섰다.

LG화학은 신 부회장이 지난 27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슈타이겐베르거호텔에서 열린 '비즈니스&캠퍼스 투어'(이하 BC 투어)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BC투어는 주요 경영진이 직접 현지 우수인재들과 소통하며 현장 인터뷰까지 실시하는 대표적 글로벌 인재확보 활동으로 CEO의 해외출장과 연계해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영국 옥스퍼드대학, 스위스 취리히연방공과대학, 독일 훔볼트대학 등주요 20여개 대학에서 ESG 관련 신사업분야의 기술을 보유한 석·박사 30여명이 초청됐다. 신 부회장은 참석한 인재들에게 LG화학의 ESG 리더십과 신성장 동력 등 사업비전과 기후위기에 대한 세계 리더들의 통찰력을 공유했다.

신 부회장은 "지금 전세계 리더들 사이에는 탄소 중립과 자원 선순환 등 환경에 직결된 문제해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며 "LG화학도 인류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친환경 지속가능성 비즈니스, 전지소재, 글로벌 혁신 신약을 3대 신성장 동력으로 선정하고 인류과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부회장은 "이를 위해 세상에 없던 혁신기술이 필요하며, 그 기술은 여러분과 같은 인재들을 통해 시작된다"며 "전 인류적 과제 해결을 위해 연구에 전념하고 계신 여러분이 LG화학의 도전에 함께해달라"고 강조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