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유료회원 900만 돌파 "2년만에 50% 증가"…급증세 유지할까 "요금인상 저항 최소화에 달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쿠팡의 유료 멤버십 '로켓와우' 가입자수가 2년 만에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달 단행될 요금인상 이후에도 이 같은 급속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을지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쿠팡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론칭한 쿠팡 와우 멤버십 유료회원은 3년 만인 지난 1분기 900만명을 넘어섰다. 2020년(600만명) 대비 50%나 증가한 수준이다.

우리나라 인터넷 쇼핑 이용자수(3700만명) 4명 중 1명이 와우 멤버십인 셈이다. 쿠팡에서 물건을 한명이라도 구매한 고객(1811만명)으로 따지면 절반에 가까운 수준이다.

와우 회원을 포함한 쿠팡 활성고객의 1인당 구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 이상 증가한 283달러(34만원)로 집계됐다.

와우 멤버십은 쿠팡플레이, 로켓프레시 새벽배송, 무료반품 서비스 등 12가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쿠팡은 올 6월부터 와우 멤버십 요금을 기존 월 2900원에서 월4990원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업계 관심은 이러한 멤버십 요금 인상이 로켓와우 가입자 증가 속도에 어떠한 영향을 줄 것인지에 집중되고 있다. 현재의 와우 멤버십 회원 증가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여부는 요금 인상으로 인한 소비자 저항감을 얼마나 최소화할 수 있는가에 달려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특히 쿠팡과 네이버, SSG닷컴 등 이커머스 3강 간 유료 멤버십 회원 확보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단행되는 요금인상이기 때문이다.

신세계그룹의 이마트, SSG닷컴은 '스마일클럽' 회원 대상으로 노브랜드 밀키트, 키엘 립밤 등 일부 상품을 100원에 제공하기 시작한 상황이다. GS리테일이 인수한 '쿠캣'도 막창이나 찹쌀떡, 닭갈비 등 상품 10종을 100원에 내놨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최근 신규 앱 설치시 볶음탕용 닭(1.3㎏)을 1000원에 제공하겠다고 나섰다.

이러한 가운데 쿠팡은 요금 인상 저항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네이버 플러스, 신세계그룹 지마켓ㆍ옥션 등 배송ㆍ유료 멤버십 등 경쟁 서비스들 가운데 '오늘 주문, 내일 새벽 도착'을 전국 단위로 확대한 것이 자사가 유일하다는 점을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우고, 무료배송과 무료반품을 절대 우위 요소로 각인시키는 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쿠팡은 로켓배송(건당 3000원), 30일 무료반품(건당 5000원), 로켓직구 무료배송(건당 2500원) 등 배송비가 전면 무료며, 주문 금액과 관계없이 무료배송 된다.

한 이커머스 업계 관계자는 "이커머스 쇼핑 인프라가 부족한 도서산간 지역은 대개 배송불가 지역이거나 추가 배송비가 적어도 3000~5000원이 붙는데, 쿠팡은 무료배송을 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차별점을 내세워 대체불가 서비스라는 이미지를 심어주는 것으로 유료 멤버십 요금 인상에 대한 저항감을 줄이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쿠팡, 유료회원 900만 돌파 "2년만에 50% 증가"…급증세 유지할까 "요금인상 저항 최소화에 달려"
쿠팡 로고. <쿠팡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