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집 사면 호구일까?…서울 아파트 매물, 1년 10개월 만에 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금 집 사면 호구일까?…서울 아파트 매물, 1년 10개월 만에 최다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본 마포구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 1년 10개월 만에 매물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조치 시행에 따른 것인데 매수세는 여전히 위축된 모습이다. 이에 따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3주 연속 하락했다.

27일 한국부동산원 집계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0.6로 이달 첫째 주 91.1 이후 3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난 10일부터 시행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로 서울 전역에 걸쳐 매물이 늘어난 가운데 미국 발(發)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에 따른 국내 기준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우려, 금융시장 불안 등의 여파로 매수자들은 여전히 관망하는 분위기다. 한국은행이 전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추가 인상함에 따라 매수세 위축은 한동안 지속될 가능성이 커졌다.

반면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 다주택자의 양도세 절세 매물은 늘고 있다. 빅데이터업체 아실 통계를 보면 전날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 건수는 6만1574건으로, 2020년 8월 2일 6만2606건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최대 규모로 증가했다.

서울 5대 권역 가운데 3개 권역의 매매수급지수가 지난주보다 떨어졌다. 지난주 나 홀로 상승세를 보였던 동남권(강남 4구)의 지수가 96.5로 전주(97.5)보다 1.0포인트 하락했다. 서울 용산구·종로구 등이 있는 도심권(90.8)과 양천구·영등포구 등이 있는 서남권(92.3)도 지난주보다 지수가 소폭 하락했다. 동북권(86.2)과 서북권(86.9)은 지난주보다 지수가 다소 상승했으나 여전히 90에도 못 미쳤다.

경기도와 인천도 92.1, 92.8을 각각 기록하며 지난주(92.4, 92.9)보다 지수가 다소 떨어졌다.

이에 따라 수도권 매매수급지수는 91.7로 지난주(92.0)보다 0.3포인트 떨어졌으며, 지방(96.1)의 지수 상승에도 전국 지수 역시 94.0을 기록하며 지난주(94.1)보다 하락했다. 반면 전세수급지수는 서울이 94.9, 경기가 95.9를 각각 기록하며 지난주보다 0.1포인트, 0.4포인트 상승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