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손절한 서민 교수, 진보 겨냥 ‘말폭탄’…“전직 좌판데 이해 안 가”

김정숙 여사 피라미드 관광 논란-이재명 전 경기지사 보궐선거 출마 연결시켜 맹폭
“이재명이 방탄조끼 구하러 내려간 계양을서 지지율 역전되니 갑자기 비공개 유세ㅋㅋ” 비아냥
“유세라는 게 자신을 알리고 지지 호소하는 건데 비공개?…좌파들아 니들은 이거 이해 가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손절한 서민 교수, 진보 겨냥 ‘말폭탄’…“전직 좌판데 이해 안 가”
진중권(왼쪽) 전 동양대학교 교수와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조국 흑서'(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공동저자로 인연을 맺었던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와 '손절'을 공식 선언한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이른바 진보진영을 겨냥해 '말폭탄'을 쏟아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민 교수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해 안 되는 좌파들의 정신세계'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김정숙 여사가 피라미드 관광한 거 걸리자 다음과 같은 변명을 내놓음"이라며 '청와대는 김 여사의 피라미드 방문은 이집트 정부 측이 자국 관광산업 활성화와 문화유산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양국 협의에 따라 일정은 비공개로 추진했다고 밝혔다'라고 적었다.

서 교수는 "관광 활성화 목적인데 비공개ㅋㅋ"이라며 "이재명이 방탄조끼 구하러 내려간 계양을에서 지지율 역전되니 갑자기 비공개 유세 ㅋㅋ"이라고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인천 계양구을 보궐선거 출마와 김정숙 여사의 피라미드 관광 논란을 연결지었다.

그러면서 "아니 유세라는 게 자신을 알리고 지지 호소하는 건데 비공개?"라고 의구심을 표하며 '좌파들아 니들은 이거 이해 가냐', '내가 전직 좌판데 이해 안 간다ㅋㅋ', '좌파 탈출은 지능순' 등의 해시태그를 달며 조롱성 글을 남겼다.

최근 서 교수는 SNS를 통해 진 전 교수와의 결별을 선언해 주목받았다. 당시 그는 '조국흑서' 공동저자 5명 중 4명(진중권·김경율·서민·강양구, 권경애 변호사는 지병으로 불참)을 만났다는 사실을 밝히며 "4명이 모였는데 혼자 말 다하고, 의견 다르면 화를 내고, 심지어 막말까지 하고, 걸핏하면 손절을 이야기하고, 자기 분노를 못 이기고, 김종인을 버려서 윤석열이 망할 거라고 했다"고 진 전 교수를 저격했다.

이어 "그동안 그분을 비판하지 않았고 심지어 조국흑서 넘버1이며 정권교체에 공이 가장 크다고 칭송했었지만 이젠 내가, 그를 손절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쓰다 보니 너무 많지만, 이만하겠다"며 "정권교체도 된 마당에 넘버1이고 뭐고,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가 없는 이와 상대하고 싶지 않다"고 진 전 교수를 맹비난했다.

한편, '조국흑서' 공저자 중 한명인 강양구 전 프레시안 기자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책을 쓰기 전에는 친분이 아예 없거나 시원치 않았고, 책이 나오고 나서는 사이가 좋아지기는커녕 오히려 나빠졌다"면서 "진중권은 (아마도 권경애도) 서민과는 결연한 상태다"라며 진 전 교수가 이미 서 교수와 손절한 사이라는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