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생활 속 ESG 실천, 10만 그루 나무 심은 효과 거뒀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 C&C ESG 앱 '행가래' 도입한 17곳, 계단 이용, 머그컵 사용 등 활동
1만4000명 이용자, 배출량 2520t 감축해 경제적 가치 19억원 만들어내
생활 속 ESG 실천, 10만 그루 나무 심은 효과 거뒀다
SK㈜ C&C 직원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 실천앱 '행가래'의 효과를 소개하고 있다.

SK㈜ C&C(대표 박성하)는 일상 생활 속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 실천앱 '행가래'로 지난 2년 동안 10만5000그루 나무를 심은 것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2020년 7월 첫 선을 보인 행가래는 생활 속 ESG 실천을 유도하면서 경기 성남시 전체 가로수 4만7000그루의 두 배가 넘는 2520t의 탄소배출 절감 효과를 기록했다. 경제적 가치로는 19억원에 달한다. 1만4000 여명에 달하는 행가래 이용자들은 △계단 이용 △머그컵·텀블러 사용 △식당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양면 인쇄·복사 △자전거 출·퇴근 △헌혈·봉사 참여 △자원 재활용 등을 통해 탄소배출을 줄이면서 SV포인트도 지급 받았다.

적립된 포인트는 행가래 도입 기관에서 지정한 곳에 기부를 하거나 사회적 기업 물품을 사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장애청년 대상 IT 장학금을 비롯해 사랑의 열매, 사회적 기업 등으로 기부한 행가래 포인트 기부 금액은 약 5500만원에 달한다.

행가래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담아 진화 중이다. 이용자들은 자신이 속한 기업이나 기관 특성에 맞춰 △아나바다 운동 △물품 기증 △대중교통 이용 △전등 끄기 캠페인 △쓰레기 똑똑하게 버리기 같은 실천 프로그램을 계속 업데이트하고 있다.

행가래 앱을 도입한 곳은 SK㈜ C&C를 비롯해 대한상공회의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앤쇼핑, 전주완산여고 등 17곳이다. 앱은 별도 신청을 통해 즉시 개설 가능하다.

김성한 SK㈜ C&C SV담당은 "행가래를 통하면 기업과 기관 특성에 맞춰 구성원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생활 속 ESG 실천 활동을 설계하고 운영할 수 있다"며 "사회 곳곳에서 ESG 가치 창출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