맬패스 WB총재 "에너지 가격 2배 오르면 불황 방아쇠될것"

우크라전 여파 세계적 불황 경고
"유럽·미국·중국 더딘 성장세
경기침체 피할 방법 알수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맬패스 WB총재 "에너지 가격 2배 오르면 불황 방아쇠될것"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가 일으킨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식품·에너지·비료 가격이 치솟고 있습니다. 에너지 가격이 2배 오르면 불황의 방아쇠가 되기에 충분합니다."

데이비드 맬패스(사진) 세계은행(WB) 총재는 25일(현지시간) 미국 상공회의소가 주최한 한 행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전 세계적인 불황을 이같이 경고했다. 전쟁 여파로 식품·에너지·비료 가격이 치솟고 있다는 설명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맬패스 총재는 이날 "세계 4위 경제 대국인 독일의 경제성장률이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상당히 둔화했다"며 "여타 지역에서도 비료 생산 감소 등으로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독일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분기보다 0.2% 성장하는 데 그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충격으로 사실상 정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맬패스 총재는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을 보면 어떻게 경기 침체를 피할 수 있을지 지금 당장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구체적인 예측치를 제시하진 않았다.

맬패스 총재는 또 "전쟁 당사자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경제가 상당히 위축될 것"이라며 "유럽, 중국, 미국도 더딘 성장을 보인다"고 전했다. 아울러 "개발도상국은 비료, 식량, 에너지 공급 부족의 '삼중고'로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맬패스 총재는 그러면서 "에너지 가격이 2배 오르면 불황의 방아쇠가 되기에 충분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경제 규모 세계 2위인 중국도 기존의 부동산 위기에 더해 코로나19 대유행, 인플레이션의 악재가 더해지며 상대적으로 급격한 경제성장 둔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세계은행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경제 전반의 타격을 이유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4.1%에서 3.2%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다만 맬패스 총재는 전 세계 불황이 언제부터 시작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맬패스 WB총재 "에너지 가격 2배 오르면 불황 방아쇠될것"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 [AP 연합뉴스]

맬패스 총재는 1956년 미시간 주 북부 도시 피토스키에서 태어났다. 그는 미 콜로라도대학 물리학과를 졸업한 후 덴버대에서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받았고, 조지타운대에서 국제경제학을 공부했다.

국제금융협회(IIF)도 우크라이나 전쟁의 경제적인 악영향을 근거로 암울한 전망에 가세했다. IIF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4.6%의 절반에 불과한 2.3%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IFF는 미국·유로·일본 등 G3 선진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1.9%로 내다봤고, 중국의 경제성장 전망치는 기존의 5.1%에서 3.5%로 크게 낮췄다. IIF는 "중국에서 오미크론 확산 사태가 예상보다 심각하다"며 "이는 중국 경제 성장과 자본 흐름에 중대한 장애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IIF는 아울러 신흥시장에 대한 투자금이 지난해보다 42%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IIF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미국의 통화 긴축 등이 성장에 부담이 될 것"이라며 "글로벌 침체 위험이 증가했고 신흥시장 대상 외국인 자금도 많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