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살 총격범, 소총 2정·총알 375발 합법구매… 범행직전 예고 메시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 텍사스주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참사를 일으킨 총격범이 18살이 되자마자 돌격용 소총 2정과 총알 375발을 합법적으로 구매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와 CNN 방송 등은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가 18살 생일(5월 16일) 다음 날인 지난 17일 AR-15 반자동 소총 스타일의 돌격용 무기 1정을 구매했고, 20일 AR 돌격용 소총 1정을 더 샀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모스는 또 18일에는 총알 375발을 샀다.

텍사스주 상원의원 존 휘트마이어와 롤런드 구티에레즈는 경찰 브리핑을 토대로 라모스가 연방면허를 가진 현지 총기 판매점에서 무기를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라모스는 범행 사흘 전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대용량 탄창이 장착된 소총 두 정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또 일부 친구에게는 총기와 총알 사진과 함께 "난 이제 달라 보인다. 나를 못 알아볼 것"이라는 문자 메시지를 전송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라모스의 한 동창은 CNN 방송에 "나흘 전 라모스가 AR 소총 사진과 총알을 가득 채운 백팩을 찍은 사진을 보냈다"며 "'왜 이걸 가지고 있냐'고 묻자 라모스는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범인은 자신의 틱톡 프로필에 "아이들이 실제로 겁먹는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또한 라모스는 범행 직전 '대학살'을 예고하는 메시지를 온라인으로 보내기도 했다. 이날 CNN 방송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 총격범은 소셜미디어(SNS) 앱을 통해 알게 된 독일의 15살 소녀에게 범행을 앞두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 소녀는 이들 언론과 인터뷰에서 라모스와 주고받은 1대1 대화를 공개했다.

라모스는 24일 범행 당일 이 소녀에게 자신의 할머니에게 짜증이 난다는 메시지를 먼저 발송했다. 이어 6분 뒤 "방금 할머니에게 총을 쐈다"고 보냈고 "지금 당장 초등학교에 총을 쏘러 갈 것"이라는 메시지도 전송했다. 이후 라모스는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살상극을 저질렀다.

텍사스 공공안전부는 라모스가 왜 초등학교를 목표로 삼았는지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라모스가 자신의 어머니, 할머니와 사이가 좋지 않고 할머니와 누나를 때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소녀는 총격 뉴스를 접한 뒤에야 미국의 친구에게 연락해 수사 당국과 접촉했다며 "라모스가 실제로 그런 일을 하리라고는 생각하지도 못했다"고 후회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18살 총격범, 소총 2정·총알 375발 합법구매… 범행직전 예고 메시지
24일(현지시간) 12시 17분 미국 텍사스주 유발데에 있는 롭 초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났다. 텍사스 주지사는 학생 14명을 포함해 15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발표했다. A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