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폭락 사태 테라, `테라 2.0`으로 컴백…이르면 27일부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폭락 사태 테라, `테라 2.0`으로 컴백…이르면 27일부터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대폭락 사태로 논란을 빚은 테라 블록체인이 '테라 2.0'으로 다시 나온다. 기존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과 '토큰 루나 클래식'(LUNC)으로, 새 체인은 '테라'와 '토큰 루나'(LUNA)가 된다.

지난 18일(현지시간)부터 테라 투표 사이트인 테라 스테이션에서 진행된 '테라 부활 계획 2' 투표가 25일 오후 전체 투표율 83.27% 중 찬성 65.50%를 기록한 가운데 종료됐다. 기권은 20.98%, 반대는 0.33%였으며 거부권 행사는 13.20%로 각각 나타났다.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는 테라 폭락 사태로 논란이 확산하던 지난 16일 테라 블록체인 프로토콜 토론방인 '테라 리서치 포럼'에 또 다른 블록체인을 만들자는 제안을 올렸다.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달러 등 법정통화에 연동하도록 설계된 가상화폐) UST가 작동 불능 상태에 빠진 가운데 '하드포크'(Hard Fork)를 통해 스테이블 코인이 없는 새 블록체인을 만들자는 것이다.

당시 다수의 개인 투자자들은 권 CEO의 제안에 "커뮤니티 의견에 귀를 기울여라", "테라 부활은 '고래'(가상화폐의 큰손)들에게만 좋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번 투표는 블록체인상 거래를 확인하는 역할을 하는 검증인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루나 보유량이 많으면 투표권이 커지는 구조 때문에 반대 목소리를 낸 개미들의 목소리는 사실상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가상화폐 업계에선 안건이 통과될 경우 이르면 27일부터 새 블록체인이 가동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이와 관련, 권 CEO는 최근 트위터에서 '테라 2.0 생태계'에서 작동할 탈중앙화거래소(DEX)의 출범 소식을 알린 바 있다.

권 CEO가 리트윗한 '피닉스 파이낸스'라는 계정의 프로필엔 '테라 2.0의 대표 거래소'라는 설명이 붙어 있다.

피닉스 파이낸스는 이미지와 함께 적은 글에서 "우리는 테라 2.0 생태계에서 최고의 첫 DEX를 제공한다는 점을 알릴 수 있게 돼 황홀하다"고 밝히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