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단히 뿔난 조국 "날 왜 거짓말쟁이로 모나"…서울대 사의표명 논란에 반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단단히 뿔난 조국 "날 왜 거짓말쟁이로 모나"…서울대 사의표명 논란에 반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측에 분명히 사직 입장을 밝혔다며 서울대 측의 입장에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조 전 장관은 25일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대에 조 전 장관의 사의 표명 여부를 두 차례 질의했는데 두 번 모두 '조 교수는 사의를 표명하지 않았다'라는 답을 받았다"고 말한 부분과 이를 다룬 언론보도를 지적하며 "저를 거짓말장이('거짓말쟁이'의 잘못)로 모느냐. 저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인사최고책임자에게 '사직' 의사를 분명히 표명했고 이후 서울대 본부와 의논했더니 '직위해제' 상태라 사직이 어렵다는 통지를 받았다. 그래서 '사직서'를 제출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서울대 교수로 직위해제 상태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근 "서울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힌 데 대해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24일 "그런 사실이 없다는 서울대의 공식 답변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최근 서울대에 조 전 장관의 사의 표명 여부를 두 차례 질의했는데 두 번 다 '조 교수는 사의를 표명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는 답변을 공문으로 받았다. 금방 드러날 거짓말을 왜 하는지 도대체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학 전공자로서 누구보다 공식절차의 중요성을 잘 알 것이고, 실제로 해당부서에 사직서를 제출한 후 그런 말씀을 하시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을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 안타깝다"라고 설명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