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ARS 조사, 현장반응과 달라"… 전문가 "아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자신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판세가 접전이라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지방선거에서 ARS 조사는 실제 최종 결과와 잘 안 맞는 결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나온 여론조사 결과들이 응답률이 저조한 ARS조사 방식으로 이뤄진 만큼 실제 판세를 정확히 반영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한 것이다. 기존 민주당 지지층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아침 6시반부터 출근 인사를 하는데, 현장 반응은 ARS 조사결과와는 달라도 많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응답률이 1∼2%대에 불과하니 정확도가 떨어지고 적극적인 사람만 받는다"며 "그런 것에 넘어가면 안된다. 'ARS조사에서 지고 있더라'고 하는게 (지지자들을) 포기하게 하기 위한 일종의 작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에서는 응답률 10∼15% 이하인 여론조사는 워낙 악용이 많이 되니 발표를 못 하게 한다"며 "질문에 이쪽 진영에서 기분 나빠할 내용을 넣으면 끊어버리니 왜곡하기가 쉽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이를 두고 일제히 반대의견을 내놨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ARS 여론조사에 응답층이 적긴 하지만 이런 이유로 이 위원장이 보는 잣대 그대로 ARS여론조사를 평가하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계로 하는 ARS조사까지 적극적으로 응답하는 층은 정치게 굉장히 관심이 많은 '고 관여층'이라고 볼 수 있고, 이 사람들은 반드시 투표에 나갈 확률이 높다"며 "오히려 우리나라 같은 상황에선 ARS가 전화면접보다 더 정확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과거 어떤 선거에서도 ARS 여론조사를 해왔고 실제 현실로 반영된 경우가 많았다"며 "이 위원장 본인의 정치적 레토릭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현재 이 위워장의 지지율을 보면 대선 후보로서의 인지도가 지지율에 전혀 반영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상대 후보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게 역전당한 결과도 나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부동층이 국민의힘으로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의도적인 발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창환 장안대 교수는 "ARS조사가 실제 판세와 안 맞는 경우도 있지만 지금 조사는 좀 다르게 볼 필요가 있다"며 "오히려 여론조사가 담고 있는 행간의 의미를 풀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 선거뿐 아니라 지선 전체에서 민주당이 열세에 처하자 기존 지지층들이 ARS 여론조사에 응답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박 교수는 다만 "실제 투표장에 갈 때는 지금보다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재명 "ARS 조사, 현장반응과 달라"… 전문가 "아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인천 계양구 선거 캠프에서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 중에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