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형 오피스텔, 원룸보다 7배 더 올랐다

지난해 3월 대비 10.5% 껑충
면적 넓을수록 가격상승폭 커
"수도권 아파트가격 오른 영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거형 오피스텔, 원룸보다 7배 더 올랐다


오피스텔 면적이 클수록 가격 상승폭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와 유사한 평면을 갖춘 이른바 '주거형 오피스텔'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25일 부동산시장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의 전국 오피스텔 규모별 매매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으로 전용면적 85㎡ 초과 오피스텔이 지난해 3월 대비 10.5% 올라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9.4%, 전용면적 40㎡ 초과∼60㎡ 이하 4.7%, 전용면적 40㎡ 이하 1.4% 순이었다.

일반적으로 전용면적 40㎡ 이하 오피스텔은 원룸형 구조다. 거실 외에 독립된 방을 갖추려면 전용면적이 40㎡는 넘어야 한다. 반면 주거형 오피스텔은 거실 외에도 방 2∼3개를 갖춰 아파트와 구조가 유사하다.

수도권에서는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가 10.4% 올라 지방(3.4%)을 크게 웃돌았다. 이 구간에는 아파트 소형 타입을 대체할 수 있는 평면이 집중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많이 올라 아파트 소형 타입과 동일한 주거형 오피스텔로 관심이 쏠리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전용면적 40㎡ 이상 오피스텔은 청약 경쟁률도 치열하다. 올해 청약홈에서 청약을 받은 4554실에 5만5667건의 청약이 몰려 평균 12.2대 1을 기록했다. 서울시 동대문구 용두동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대전시 중구 선화동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2차', 경기 화성시 병점동 '병점역 서해 스카이팰리스 1단지'에는 1만 건이 넘는 청약이 쏟아졌다.

오피스텔은 아파트와 달리 청약 제약도 적다.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거주지 제한, 주택 소유 여부 등과 관계없이 청약이 가능하다. 청약통장과 가점 여부에 상관없이 분양 신청자를 대상으로 하는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선정하며, 분양을 받아도 아파트 청약 시 무주택 요건을 유지할 수 있다.

권 팀장은 "새 정부에서 오피스텔을 주택 수 산정에서 제외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어 주거형 오피스텔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