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동 노후저층주거지, 23층 아파트로 재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천호동 노후저층주거지, 23층 아파트로 재개발
서울시는 24일 열린 '제2차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특별분과 소위원회'에서 강동구 천호동 '천호3-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가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시가 도입한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정비구역 지정 심의를 통과한 재개발 첫 사례다.

이에 따라 면적 1만9292㎡ 규모의 천호3-2구역은 기존 307가구 노후 저층주거지에서 총 420가구(공공주택 77가구), 최고 23층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한다.

해당 구역은 노후·불량 건축물 비율이 90%가 넘는 단독·다세대 밀집 지역이다. 종전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절차에 따라 수립된 정비계획안이 2019년과 2020년 두 차례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됐다.

그러나 기초생활권계획의 부재와 '2종 7층'(2종 일반주거지역의 7층 높이 제한) 규제 등으로 인해 보완 요청을 받았다. 이후 지난해 5월 시가 발표한 '재개발 6대 규제완화방안'을 시범 적용했다.

기존 절차대로라면 사전타당성조사, 기초생활권계획 수립 등 사전절차가 필요해 정비구역 지정에 5년 내외의 시간이 걸리지만, 천호3-2구역은 1년 만에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신속통합기획으로 전보다 완화된 규제를 적용하고, 주민설명회 등을 열어 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의를 받아 정비구역 지정 기간을 단축시킨 것이다.

저층주거지 재개발의 걸림돌이었던 '2종 7층' 규제완화 사항도 적용했다. 기준용적률을 2종 일반주거지역 수준으로 상향하고, 공공기여 등에 따른 인센티브를 추가로 부여해 최종 용적률 215.4%, 최고 층수는 23층으로 결정됐다.

또 용도지역을 변경할 때 전제 조건이었던 '의무공공기여'가 폐지되면서 과도한 기부채납 대신 지역에 필요한 공영주차장 77면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정비계획에서는 천호 3-2구역이 연접한 3-3구역과 조화를 이루도록 통합적 가이드라인도 마련했다. 향후 주변지역 개발 시 조화로운 건축배치를 유도하고, 정비계획의 공공성을 높여 지역사회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현재 천호3-2구역을 포함한 천호3동 주민들은 생활 중심 공간인 구천면로와 고분다리시장, 천호동성당 등을 이동할 때 좁고 경사가 급한 골목길을 이용해야 하는데, 공공보행통로를 조성해 이동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서울시는 "천호3-2구역은 주민이 제안하고 서울시가 지원하는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재개발을 하는 시범 사례"라며 "지난해 말 선정된 민간재개발 공모지 21곳도 차질 없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