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부동산 침체… 中, 미분양물량 4년새 최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에 부동산 침체… 中, 미분양물량 4년새 최고
광시성 팡청강 아파트 모습[바이두 캡처]

중국의 미분양 부동산 물량이 4년 만에 최고 수준까지 늘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부동산 시장 침체 여파다.

25일 중국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전국 아파트와 상가, 오피스텔 등 부동산의 미분양 면적은 5억5700만㎡로,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했다. 이 중 아파트 등 주택 미분양 면적은 2억7200만㎡로 14.8% 늘었다.

중국의 미분양 부동산 물량은 5억2400만㎡를 기록했던 2018년 이후 4년 만에 최대 규모라고 제일재경이 보도했다. 2010년 2억㎡를 밑돌던 것이 2015년 7억1900만㎡까지 늘었다가 점차 감소해 2019년 4억9800만㎡까지 떨어진 바 있다.

작년 8월 중국 주택도시농촌건설부가 발표한 도시 거주자 1인당 평균 주택 건축면적 39.8㎡를 기준으로 하면 전체 미분양 부동산 면적은 14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라고 중국부동산정보그룹(CRIC)가 분석했다.

앞으로도 부동산 시장 전망은 어둡다. CRIC는 지금과 같은 추세대로라면 미분양 물량 소진에 광시성 팡청강시는 12.7년, 하얼빈·창춘·후허하오터 등 동북지역은 8∼10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광고회사 IPG의 중국 수석 연구원 바이원시는 "경제 침체와 코로나19 확산, 실업률 상승 영향으로 부동산 재고 물량이 쌓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4월 말 기준 산둥성 칭다오, 후베이성 우한, 랴오닝성 선양의 미분양 물량은 2000㎡를 넘어섰고, 장쑤성 옌청과 푸젠성 싼밍은 작년 동기보다 200% 이상 증가했다. 후난성은 분양 주택 판매 주기가 2년 이상인 시·현에 대해 신규 주택 용지 심사를 중단시키는 등 부동산 공급 물량 규제에 나섰다.

올해 1∼4월 중국 부동산 판매액은 3조7800억위안(약 716조9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9.5% 감소했다. 4월 중국의 신규 주택 가격은 전달보다 0.3% 내리며 8개월 연속 하락했다. 하락 폭은 5개월 만에 가장 컸다.

4월 주택 신규 착공 면적도 작년 동기보다 28.4% 감소했다.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 완화를 위해 금리 인하 유도, 주택 구매 자격 제한 완화 등 다양한 부양책을 내놓고 있지만, 부동산 시장의 개선 시그널은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