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업계 최초 빅데이터 통합 경영 플랫폼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L이앤씨, 업계 최초 빅데이터 통합 경영 플랫폼 구축
변우철 DL이앤씨 데이터혁신 담당임원(왼쪽)이 박진철 팔란티어 한국 지사장과 서울시 종로구 디타워 돈의문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을 진행하고 있다.



DL이앤씨는 팔란티어와 손잡고 건설업계 최초로 빅데이터 기반 경영 플랫폼인 디레이크(DLake)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4일 밝혔다.

팔란티어는 빅데이터 프로세싱 기술을 보유한 미국의 데이터 플랫폼 소프트웨어 회사다.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미국 육군을 포함한 정부기관과 에어버스·페라리 등의 민간 기업, 비영리단체 등 277곳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DL이앤씨는 "디레이크를 개발로 빅데이터 속 숨은 의미까지 도출해 해석된 결과를 업무에 적용하고 데이터로 소통하는 역량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라며 "하반기까지 전사 데이터경영 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디레이크 시스템은 DL이앤씨가 개발해 사용하고 있는 67개 업무 시스템 데이터를 단일 클라우드로 모아 통합해 관리하게 된다. 이를 통해 고객, 상품, 설계, BIM, 시공, 품질, 안전 등 업무 전 영역에서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고도화된 데이터 활용 기능을 제공한다.

변우철 DL이앤씨 데이터혁신(CDO) 담당임원은 "팔란티어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은 데이터 경영을 가속화하는 데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디지털 혁신을 통해 직원, 고객, 협력사의 생태계를 새롭게 변화시켜 기업의 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