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리눅스·클라우드로 IT인프라 혁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百, 리눅스·클라우드로 IT인프라 혁신
SK(주) C&C 판교 클라우드센터 전경

현대백화점그룹이 리눅스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핵심으로 하는 IT인프라 혁신을 추진한다. 기존 유닉스 시스템을 리눅스로 전환하는 동시에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개발환경을 도입한다.

SK㈜ C&C는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 IT인프라 아웃소싱 사업에 착수,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IT기업 현대IT&E와 함께 2027년까지 5년 간 IT인프라 운영과 디지털 전환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SK㈜ C&C는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의 주요 시스템과 서비스를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해 데이터센터 공간과 전력 사용 효율성을 높인다. 현대백화점그룹 온라인몰 주요 서비스 관련 시스템은 유닉스에서 리눅스로 전환한다.

마이크로서비스, 데브옵스 등 다양한 개발 방법론을 도입하는 동시에 클라우드 네이티브 개발 환경도 구현한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전환을 기본으로, 외부 퍼블릭 클라우드와의 연동도 지원해 보안과 확장성, 안정성을 만족시킨다는 계획이다. 그룹사 통합 회계 시스템, 그룹 통합 멤버십 H.포인트 통합관리 시스템 등 보안이 중요한 시스템은 물론 대외 신규 서비스를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에 구현할 예정이다.

아울러 다양한 사내 클라우드를 자동 분석해 서비스별로 최적화된 자원을 배분하고, 대형 이벤트 시 서비스 이용량을 사전 예측해 대응토록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서비스 운영자들은 클라우드 인프라에 신경쓰지 않고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최적화에 집중할 수 있다.

김석훈 현대IT&E 운영사업부문장은 "안정적인 계열사 시스템 운영은 물론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고객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며 "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신장수 SK㈜ C&C 하이브리드클라우드1그룹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 전반에 걸친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혁신 인프라가 마련될 것"이라며 "계열사별 친환경 디지털 전환 목표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 개발·운영환경을 제공하는 DT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