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람코 CEO "원유 대규모 부족 사태 발생할 것…에너지 위기 심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우디 아람코 CEO "원유 대규모 부족 사태 발생할 것…에너지 위기 심각"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 [AP 연합뉴스]

사우디 아람코 CEO "원유 대규모 부족 사태 발생할 것…에너지 위기 심각"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세계가 원유 개발 투자 감소로 인한 대규모 원유 공급 부족 사태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가 23일(현지시간)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을 앞두고 로이터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압박을 받는 석유업계 대부분이 원유 개발 투자를 주저하고 있다"며 세계적인 원유 공급 부족 사태를 경고했다. 아람코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이다.

나세르 CEO는 "우리도 원유 생산량 증대를 요구받고 있지만, 현재 하루 1200만배럴(bpd)인 원유 생산량을 2027년까지 1300만bpd로 늘리기로 한 기존 계획보다 생산량을 더 확대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2027년 전에 생산량을 확대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겠지만 생산량 확대에는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나세르 CEO는 이어 "전 세계 원유 추가 생산 여력이 2%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라면서 "코로나19 전 원유 소비량이 지금보다 250만bpd이나 많았던 항공업계가 회복되면 원유 수급에 큰 문제가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투자 부족으로 인한 에너지 위기의 실상을 가린 측면이 있다"면서 "투자 부족으로 인한 에너지 위기는 코로나19 진정과 함께 시작됐으며 현재 진행형인 상태"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중국의 봉쇄 조치는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면서 "결국 국제 원유 수요 증가세가 다시 나타날 수밖에 없다"고 예상했다.

나세르 CEO는 이어 "원유업계와 정책 결정자들 사이에 화석연료를 탄소배출이 없는 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한 논의가 이뤄지고는 있지만, 문제가 많은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해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원유 기업들은 초대조차 못 받았다면서 건설적인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일부 문제는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며 화석연료에 대한 신규 투자는 불필요하다는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지난해 발표는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나세르 CEO는 "2030년이면 원유업체들은 필요 없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데 왜 원유 기업들이 완공까지 6∼7년이나 걸리는 원유 생산시설을 새로 만들겠느냐"면서 "주주들도 찬성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제대로 된 계획도 없고 '플랜B'도 준비되지 않은 상태"라면서 "이런 이유로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과정이 매우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당장 국민을 먹여 살려야 하는 국가 입장에서 석탄 가격이 싸면 석탄 사용을 늘릴 것"이라면서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차질을 빚으면 아시아 국가들을 중심으로 석탄 사용이 오히려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람코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국제유가가 치솟아 미국 애플을 제치고 시가총액 세계 1위 기업에 올라섰다. 지난 11일 시가총액은 약 2조4300억달러(약 3117조4470억원)를 기록하며 2020년 이후 처음으로 애플을 넘어섰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