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13주기 추도식 정계 총출동… 與 "협치" 野 "결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무현 13주기 추도식 정계 총출동… 與 "협치" 野 "결집"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입장하고 있다.<공동취재·연합뉴스>

노무현 13주기 추도식 정계 총출동… 與 "협치" 野 "결집"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정부 대표로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공동취재·연합뉴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 정치권이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총출동해 세 대결을 방불케 했다. 여야는 각각 '추모 정치'에도 힘을 쏟았다.

여당이 된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에 이은 '국민통합' 메시지를 피력했고, 노 전 대통령을 배출한 더불어민주당은 '세 결집'을 도모했다.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정·재계 인사와 노무현재단 관계자, 추도객 등 경찰 추산 1만5000명 가까운 인파가 몰렸다.

여권에선 한덕수 국무총리가 정부 대표로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참석했다. 한 총리는 노무현 정부 시절 국무조정실장·경제부총리·총리직을 두루 역임한 인물로 부각된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보수정당 수뇌부도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처음으로 함께 하면서 '국민통합'의 외양을 갖췄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고위급 화상회의 일정이 겹쳐 불참했다. 추도식에 앞서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윤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서거는) 한국 정치에 참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라며 "권양숙 여사를 위로하는 말씀을 담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주자 시절 한 예능에 출연해 노 전 대통령 추모곡을 부르거나, 제주해군기지 방문 당시 노 전 대통령의 "고뇌와 결단을 가슴에 새긴다"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었다.

야권에선 민주당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직전 대선후보인 이재명 6·1 지방선거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이낙연·이해찬 전 당 대표와 한명숙 전 총리, 문희상 전 국회의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특히 '노무현의 친구'이자 지난 10일 경남 양산으로 낙향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5년 만에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취임 직후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저는 앞으로 임기 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며 임기 후를 기약했다.



정치권에서는 문 전 대통령이 지선을 앞두고 내놓을 메시지가 관심을 가졌으나 문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참석 후 조용히 봉하마을을 떠났다.

다만 문 전 대통령은 이날 SNS에 "우리는 늘 깨어 있는 강물이 되어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겠다 (노 전 대통령) 당신처럼"이라고 추모했다.

노무현 정부 초대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 전 장관은 이날 공식 추도사를 하면서 보수여권과 각을 세웠다. 정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5년 거치는 동안 대한민국은 세계 10위 경제 대국이 됐고 이후 군사 강국으로 우뚝 서게 됐다"며 "노 전 대통령의 생전 꿈이었던 줏대 있는 외교 철학을 되살려 국제 정치서 능히 균형자 역할을 할 힘이 생겼다"고 자평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에서 "지난 5·18 기념식 대통령 참석에 이어서 노 전 대통령 추도식까지 여당이 참석한 건 의미가 있다"면서도 "정치적 보복 수사에 앞장섰던 당시 검찰의 잘못에도 진정성 있는 사과가 이어진다면 훨씬 더 국민통합에 의미가 있지 않을까"라고 주장했다. 검찰 출신 윤 대통령을 겨눈 셈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허은아 수석대변인 논평으로 "어떤 반대에도 '국민통합'을 우선 가치에 두셨던 노 전 대통령님의 '용기'를 가슴에 되새기겠다"며 "현재 국회는 첨예한 갈등 속에 여야 협치를 찾을 수 없다"고 민주당을 에둘러 비판했다. 노 전 대통령의 어록인 '성숙한 민주주의'를 강조하며 '여야 협치'를 다짐하기도 했다.

김세희·한기호기자 saehee012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