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통합행보 통했나… `견제`보다 `안정`으로 기우는 민심

국민 53% "여당에 힘 실어줘야"
보수정당 첫 5·18행사 참가 효과
'과거와 단절 선언' 유권자 설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 통합행보 통했나… `견제`보다 `안정`으로 기우는 민심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여론조사<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6·1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국민의힘의 정권안정론이 더불어민주당의 정권견제론보다 우세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으로 인한 컨벤션 효과와 대선 이후 치르는 선거에서 통상 여당에 표를 몰아주려는 심리가 작동한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이 반전의 동력을 만들지 못하면 이런 양상이 지선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23일 발표한 여론조사(조사기간 20일~21일,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를 보면 정권안정론이 53.5%, 정권견제론이 40.9%로 집계됐다. 지난달 25일 발표한 조사(조사기간 22일~23일)에서는 정권안정론과 정권견제론이 각각 47.5%와 46.9%로 오차범위 이내의 격차였으나 정권안정론은 6.0%포인트 오르고, 정권견제론은 6.0%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정권안정론'이 더욱 힘을 받고 있는 양상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지난 19일 발표한 전국지표조사(NBS)(조사기간 16∼18일,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 3.1% 포인트)에서도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의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이 53%, '새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민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답변은 36%였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윤 대통령을 비롯해 당정청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등 통합행보가 정권안정론에 힘을 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보수 정당사상 최초로 5·18 기념식에 참석해 잘못된 과거와의 단절을 몸으로 선언한 모습이 유권자들에게 설득력있게 다가갔다는 것이다.

여기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등도 긍정적으로 작용해 정권안정론이 더 힘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민생과 직결되는 기술·공급망 부문에서 한미 관계가 격상됐다는 평가가 나오기 때문이다.

반면 민주당을 두고는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박탈) 법안 강행 처리와 최근 있었던 인사청문회로 인해 정권견제론에 힘을 받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야당인데도 인사청문회에서 제대로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검수완박 법안이 공감을 얻지 못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박완주 의원의 '성비위' 사건까지 터져 정권을 견제할 만한 자격이 있는지 회의론도 작용했다. 박 의원 사건은 과거 안희정·오거돈·박원순 사건까지 연상시켜 유권자들에게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한 정당'이라는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줬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성 비위 사건 이후 박 의원의 지역구가 있는 충청을 비롯한 각 지역 후보들 지지율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특히 당내 간판인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출마한 인천 계양구을 보궐선거에서도 지지율이 흔들리고 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