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오피스 임대 ㎡당 2만2500원… 경기보다 2배 비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오피스 임대 ㎡당 2만2500원… 경기보다 2배 비싸다
<부동산인포 제공>

전국 오피스 임대료가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강화 조치가 예정대로 7월에 시행됨에 따라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오피스로 투자자가 몰리는 추세다.

23일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1분기 오피스 임대료는 전 분기보다 0.02% 상승한 ㎡당 1만73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7년 2분기(1만7300원) 이후 최고치다.

지역별로는 서울 오피스 임대료가 ㎡당 2만2500원으로 가장 높았다. 경기도(1만2300원)의 1.83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렇다 보니 서울 인근 경기도에서 창업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의 총 사업체 수가 2014년 43만1279곳에서 2019년 45만5160곳으로 5.54% 증가한 데 비해, 경기도는 같은 기간 44만3472곳에서 54만438곳으로 19.61% 늘었다.

특히 서울과 접근성이 좋은 지역 위주로 선호도가 높았다. 경기도 31개 시·군·구 중 하남시가 가장 높은 51.2%의 증가율을 보였다.

김포시와 화성시가 각각 44.36%, 40.42% 오르며 뒤를 이었다. 경기도에서 사업체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화성시로 총 4만2630개까지 늘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규제로 인해 투자처를 잃은 수요자들이 오피스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임대료가 너무 높아진 서울보다 강남 접근성이 우수한 경기 남부권역 위주로 오피스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