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코로나·경기침체 3중고… 감원한파 몰아치는 中기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텐센트 그룹과 알리바바 그룹 등 중국 대표 거대 기술기업들이 대규모 감원에 나서고 있다. 중국 당국의 규제, 코로나19 악화와 경기둔화 등 3중고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고용수준이 얼어붙고 있는 상황이다.

23일 중국의 펑파이신문(澎湃新聞)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최대 기술기업인 텐센트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가 규제 압박과 코로나19 봉쇄 여파로 감원 한파가 불고 있다.

펑파이신문은 익명의 텐센트 소식통을 인용해 텐센트가 스포츠 채널의 직원 100여 명을 해고했다고 보도했다. 텐센트는 세계 최대의 게임 회사이자 소셜미디어 플랫폼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모바일 결제 앱인 위챗페이(웨이신즈푸·微信支付) 등을 운용하고 있는 중국 최대의 기술기업이다.

한 소식통은 SCMP에 팀의 성격과 수익성 등에 따라 감원 규모를 차등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동영상 분야를 포함해 손실이 많은 분야의 감원 규모가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분야의 경우 지난 4월 이후 최소 두 차례의 감원이 진행됐다고 또 다른 내부 소식통이 전했다.

텐센트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1% 줄어든 234억1000만 위안(약 4조4000억 원)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매출도 지난해 1분기보다 0.1% 늘어나는 데 그친 1천355억 위안(약 25조4800억 원)을 기록했다.

텐센트의 이 기간 순이익과 매출은 모두 시장의 추정치를 밑돌았다. 중국 당국의 고강도 규제에 더해 코로나19 상황 악화와 경기둔화 등이 맞물린 결과다.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중국 당국은 올해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상하이, 베이징, 선전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고강도 봉쇄 조처를 했다.

중국 당국은 2020년 11월 앤트 그룹의 상하이 증시와 홍콩증시 기업공개(IPO)를 불허한 것을 신호탄으로 거대 기술기업에 대해 각종 규제를 가했다. 텐센트는 감원 계획에 대한 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다만, 텐센트의 창업자인 마화텅 회장은 지난 18일 애널리스트들에게 1분기 실적을 설명하는 컨퍼런스콜에서 비핵심 분야의 사업을 조정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알리바바 그룹도 중국 당국의 규제 압박과 코로나19 봉쇄에 따른 경기 둔화 등의 영향을 받아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감원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코로나19 봉쇄에 따른 경제 충격 영향으로 사상 최악의 취업난에 처해있다. 지난 15일 펑파이신문은 네이멍구자치구 정부 웹사이트가 최근 공개한 통계 수치를 인용해 "지난 4월 17일까지 전국 대졸자의 '정착률(落實率)'은 23.61%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올해 전국 대졸자 수는 역대 최고치인 1079만명에 달한다. 정착률을 숫자로 환산하면 이 중 약 254만명만 '정착'에 성공한 셈이다.

중국의 극심한 취업난에 대해 리커창 중국 총리는 최근 반 달 새 중요 회의에서 '고용 안정'을 세 차례 강조하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규제·코로나·경기침체 3중고… 감원한파 몰아치는 中기업
알리바바 [AP 연합뉴스]

규제·코로나·경기침체 3중고… 감원한파 몰아치는 中기업
텐센트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