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서울 토지 거래 3건 중 1건 외지인이 매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분기 서울 토지 거래 3건 중 1건 외지인이 매수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올해 1분기 서울에서 팔린 토지 3건 가운데 1건은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매입자 거주지별 토지 매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토지 매매 거래 2만5405건 중 외지인이 매입한 건수는 8408건이다.

이는 전체의 33.1%로,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9년 이래 분기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해 4분기에 32.4%로 처음 30%를 넘어선 데 이어 올해 1분기 오름폭이 확대됐다.

구별로 외지인의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송파구로, 전체 매매량(1565건)의 43.4%(679건)를 외지인이 사들였다. 영등포구(41.3%)와 관악구(40.3%), 용산구(40.1%), 강서구(39.1%) 등이 뒤를 이었다.

토지뿐 아니라 주택에도 외지인들의 매수세가 강해지는 양상이다. 올해 1분기 서울 주택의 외지인 매수 비중은 30.3%로,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1분기 기준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업계와 전문가들은 수도권 토지 보상 등으로 풀린 현금이 상대적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서울의 토지와 주택으로 유입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전국적으로 풀리는 토지보상금은 32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