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길2구역, 최고 35층 2786가구 공동주택으로 재탄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길2구역, 최고 35층 2786가구 공동주택으로 재탄생
신길2구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노후 건축물이 밀집한 서울 영등포구 신길2구역이 2786가구의 대단지 공동주택으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는 18일 제6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영등포구 신길 제2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변경·경관심의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길2구역에는 최고 35층, 18개 동, 총 2786가구의 공동주택(공공주택 포함)이 들어선다. 효율적인 토지 활용으로 공급 물량을 확대하기 위해 용도지역을 제2종일반주거지역에서 제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하면서 공공주택 366가구(기부채납 60가구 포함)가 추가돼 총 681세대의 공공주택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공공주택에 지난달 발표한 '임대주택 3대 혁신방안'을 전면 반영한다"며 "평형 기준을 기존 대비 1.5배 이상 확대하고 고품질 내장재와 최신 인테리어, 완전한 소셜믹스를 적용한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구역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도 마련했다. 장훈고교 북측에 설치할 예정이었던 공공공지는 지역주민과 함께 활용할 수 있도록 상부에 개방형 복리시설을, 지하에는 공영주차장으로 변경했다. 구역 내 종교시설, 시민단체를 위한 대책도 포함했다.

임인구 서울시 주거정비과장은 "신길2구역은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과 영등포공원에 인접해 교통과 생활 여건은 좋으나 건축물 노후로 주변지역이 침체됐다"며 "이번 대단지 공급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