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모들의 못말리는 대치동 사랑…대치동 전세 거래, 12년째 강남 톱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육 1번가로 꼽히는 대치동 전세 거래량이 12년 연속 강남 지역 톱2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10년 첫 조사 이후 작년까지 12년간 대치동 연간 전세거래량은 강남구 14개 동 가운데 상위 2위권을 유지했으며 이 중 절반은 1위를 차지했다. 올 들어서는 1월부터 3월까지 358건의 전세 거래를 기록하며 강남구 내 1위에 올랐으며 월세 거래량도 강남구에서 상위 5위권을 기록 중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대치동 임대 시장을 '대치동 유학파'들이 뒷받침한다고 평가한다. 우리나라 사교육 최중심지 입지를 자랑하는만큼 타 지역 학부모 수요까지 몰려들어 탄탄한 전월세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는 것이다. 기존 살던 집을 처분하고 대치동에서 임대살이를 택하는가 하면 평택 등 경기 외곽 지역에서 대치동까지 수서발고속철도(SRT)를 타고 등하원하는 학생들의 모습도 볼 수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강남구에는 1426개의 일반 교과 학원이 있어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 중 대치동에만 907개 학원이 위치했다. 지역 전문가들에 따르면 최근 기본 교과 학원 외에도 예체능 계열 전문학원의 수까지 증가하고 있으며 은마아파트 사거리 일대 기존 학원가를 벗어나 역삼로를 중심으로 대치사거리와 휘문고 사이 번화가에도 학원이 속속 들어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치동 학원가의 외연이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것이다.

업계 전문가는 "대치동 임대 시장은 학원가 교육 수요를 바탕으로 높은 가격에도 꾸준히 활발한 모습을 보여왔다. 학부모 간 교육 경쟁은 점점 더 치열해지고 있어 대치동 임대 시장 열기는 쉽게 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재개발, 재건축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입장까지 내보이면서 대치동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공약부터 최근 발표한 국정과제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부동산 규제 완화를 약속한 바 있다. 규제 완화로 정체됐던 정비 사업이 속도를 낼 것이라는 기대감에 재건축 대장주로 꼽히는 은마아파트를 중심으로 대치동에 업계 관계자들과 수요자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규제 완화 후 시세 상승을 예상해 반포 아파트를 팔고 대치동 재건축 아파트를 구입한 수요층도 있으며 최근 대치사거리에서 분양을 시작한 고급 오피스텔 '아티드' 역시 높은 가격에도 투자수요가 몰려 계약이 꾸준히 체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치동의 탄탄한 임대시장 분위기와 규제 완화에 따른 가치 상승 기대감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아티드 분양 관계자는 "대치동 유학 수요를 대상으로 한 임대 투자 목적으로 계약하신 분들도 다수 있고, 최근에는 새 정부의 규제 완화 후 대치동의 가치 상승 기대감에 문의하는 분들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맹모들의 못말리는 대치동 사랑…대치동 전세 거래, 12년째 강남 톱2
아티드 조감도.<(주)세원투자건업, (주)우원산업 제공>

맹모들의 못말리는 대치동 사랑…대치동 전세 거래, 12년째 강남 톱2
부동산R114 조사 기준 대치동 전세거래 추이 표. <부동산R114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