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김건희 여사, `레이저 눈빛` 때문이었나?…이준석 얘기 들어보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말 김건희 여사, `레이저 눈빛` 때문이었나?…이준석 얘기 들어보니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 만찬에서 술잔을 들었다가 김건희 여사가 쳐다보자 황급히 내려놓는 듯한 장면이 우연히 잡힌 시선이며 일각에서 흘러나온 음주 걱정은 아니라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16일 MBN '판도라'에서 "아마 김 여사가 음주 걱정을 하지는 않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은 평소에 도수 높은 술을 즐기는데, 리셉션장에 있던 술은 알코올 도수가 거의 없는 술이었기 때문에 걱정할 수준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연히 잡힌 (김 여사의) 시선이 걱정하는 모습으로 보인 듯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김 여사와 웃는 장면을 두고 야권에서 비판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하도 공격하고 이미지 저하하려고 해서 그렇지 김 여사는 사업가 출신이다. 사람과 교류 많은 직업이고 그 분야에서 나름의 성과가 있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을 나쁘게 대하지 않는다. 호감주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윤 위원장도 정작 (김 여사를) 만나보니 웃음이 나오지 않았을까. 만약 그 상황에서 찡그린 표정이었다면 오히려 이상한 상황이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대통령 취임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술잔을 들었다가 김건희 여사가 쳐다보자 황급히 내려놓는 장면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 윤 대통령 지지자들은 김건희 여사가 술을 좋아하는 윤 대통령을 말린 것이라며 "이게 내조"라는 반응을 보인 반면 친민주당 성향 네티즌들은 "국정도 영부인 눈치 보며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호중 위원장이 활짝 웃은 것과 관련해 대화 내용이 뒤늦게 공개됐는데, 김건희 여사가 '파평윤씨 종친이기도 한데 잘 도와달라'고 윤 위원장에게 말했다고 한다. 윤 위원장도 이 자리에서 "김 여사가 '시댁이 파평윤씨이고 시아버님이 '중'(重)자 항렬로 위원장님과 항렬이 같다. 잘 부탁드린다'고 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이 같은 대화 내용이 배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순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고 한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