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尹 대통령, 5·18 기념사 7번 쓰고 고쳐…"오월정신 확고히 지킬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사와 마찬가지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사도 직접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 '오월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가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국가 기념식에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KTX 특별 열차를 타고 광주로 이동하며, 각 부처 장관과 대통령실 수석, 국민의힘 의원들이 동행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 기념사를 직접 작성했다.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의 의미를 되새기고,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지켜야 한다는 윤 대통령의 뜻을 기념사에 오롯하게 담았다는 게 대통령실측의 전언이다. 윤 대통령은 특히 5·18 기념사에서도 취임사에 담았던 '자유'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를 피로 지켜낸 오월의 정신이 국민통합의 주춧돌이라는 점을 기념사에서 밝힐 예정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5·18 기념사를 자신이 고뇌하고 사색하면서 직접 썼다"면서 "어떻게 하면 5월 광주의 슬픔을 위로하고 아픔을 치유할 것인가를 고민하며 문장 한 줄 한 줄에 생각을 담았고 그 한 줄의 문맥이 가슴에 와 닿지 않으면 다시 지우고 또 지우기를 7차례나 반복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기념사를 직접 쓰면서 가장 고통스러워했던 부분은 오월의 슬픔을 어떻게 미래의 희망으로 승화시킬 것인가를 고민한 것"이라며 "윤 대통령은 광주 오월의 정신을 민주주의, 자유, 통합을 위한 저항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단독]尹 대통령, 5·18 기념사 7번 쓰고 고쳐…"오월정신 확고히 지킬 것"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취임 후 첫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독]尹 대통령, 5·18 기념사 7번 쓰고 고쳐…"오월정신 확고히 지킬 것"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기념사를 작성하면서 수정한 원고. 대통령실 관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