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의혹` 압수수색 3번째… "보복수사" 정치권 파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의혹` 압수수색 3번째… "보복수사" 정치권 파장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지난 14일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사무소 개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탄력을 받으면서 정치권에도 적지 않은 파장이 일고 있다.

경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이 전 지사의 대선 패배 이후 진행된 잇단 압수수색을 두고, 일각에선 '보복수사'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7일 정치권 및 경찰에 따르면,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두산건설 본사와 성남FC 구단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지난 3월 대선 이후 이 전 지사 관련 의혹 사건에 대한 경찰의 3번째 강제수사다. 성남시청 압수수색 이후 보름 만에 추가로 진행된 것이다.

경찰은 정해진 수순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을 뿐 정치적 고려는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등 구체적인 수사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된 압수수색은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이틀 앞둔 시점에 이뤄진 것이다. 정치권 일각에선 이같은 수사 절차가 선거 결과에 적지 않은 파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찰의 앞선 두 차례 강제수사 당시에도 정치권에서의 뒷말이 적지 않았다. 지난달 4일 경찰은 이 전 지사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했다. 뒤이어 지난 2일엔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으로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첫 압수수색 이후 "수사기관이 벌이는 행태가 목불인견"이라며 "대선 후에 국민이 걱정했던 전임 정부에 대한 탄압, 정치적 경쟁자에 대한 노골적인 보복이 시작된 것 아니냐"고 반발하기도 했다.

한편,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이 전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인 지난 2014∼2016년 두산과 네이버 등으로부터 약 160억 원의 후원금을 받고, 건축 인허가나 토지 용도 변경 등 편의를 제공했다는 내용이 골자다.

경찰은 지난 2021년 9월 증거불충분 등을 이유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으나 고발인의 이의 신청으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사건을 건네받아 수사 여부를 검토했고, 이후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