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동훈 장관 임명 강행에 민주, 한덕수 인준 부결 압박

한동훈 '낙마표적' 조준했던 민주당
"20일 한 후보자 인준 투표 진행"
"국민으로부터 반드시 심판받을 것"
국힘 "한 장관 낙마로 인준 협조 요구는 부적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더불어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부결을 압박하고 나섰다.

당초 민주당은 한 총리 후보자 인준을 한 장관 카드와 연계하려고 했으나 막상 한 장관 청문회에서 '이모', '한국3M', '취권의원' 논란만 남겨 결론을 내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한 장관 임명 강행을 빌미로 공세에 나서는 모양새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대통령은 조금 전 한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야당과의 '협치'를 강조한 지 하루 만이다.

민주당은 즉각 반발에 나섰다.

오영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을 우습게 알고, 국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겠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는 20일 본회의에서 한 총리 후보자 인준 여부 투표를 하기 위해 양당 수석부대표간 협의를 진행하라고 지시했다"며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의 시대는 국민으로부터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에서 한 총리 후보자 부결에 힘을 실을 것이라고 예고한 셈이다.

신현영 선대위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야당과의 소통, 협치는 저 멀리 내팽개쳐졌다"며 "벌건 대낮에 벌어지는 윤석열 연출 '인사 막장드라마'에 국민은 얼굴을 붉히고만' 있어야 하냐"고 반발했다.

이어 한 후보자를 겨냥해 "'소통령', '왕장관', '윤 대통령의 측근 중 측근'"이라면서 "야당이 뭐라고 하든, 국민께서 어떻게 생각하시든 '주머니 속 장기말'처럼 쓰겠다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앞으로 국회를 어떻게 대할지, 야당과 어떻게 협치를 할 것인지, 정말 협치를 할 생각은 있는지 밝히기 바란다"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한 장관이 낙마해야 한 총리 후보자 인준에 협조한다는 건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후보자의 총리 인준 문제와 연결해 한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는 건 인사 청문회 제도의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은 결정적인 한 방은 전혀 날리지 못했고 오히려 본인들이 자책골을 넣은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한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 총리 후보자 인준을 협조한다는 태도는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尹 한동훈 장관 임명 강행에 민주, 한덕수 인준 부결 압박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 참석을 위해 법무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